Quantcast

손예진, 북한씬에서 베이스+립밤만 바른다…'그런데도 이렇게 예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손예진이 '사랑의 불시착' 북한씬에서 베이스와 립밤만 바른다는 사실이 공개되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Allure Korea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손예진의 헤어, 메이크업 담당 스태프는 "예진씨가 실제로도 리얼리티를 중요시 생각하는 배우라서 머리 드라이를 안 하고 간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윤세리라는 역할 자체가 카리스마 있고 세련된 CEO 느낌이 있어서 그걸 표현하고 싶었다"며 "북한으로 간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북한에 불시착을 했다. 그 상황에서 메이크업을 할 수 없어서 최대한 내추럴하게 가고 있다"고 밝혔다.

손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손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베이스를 가장 신경 쓴다며 "예진씨 같은 경우에는 파우더를 따로 쓰지 않는다. 피부 결이 그대로 올라와서 광이 자연스럽게 보일 수 있는 리퀴드 타입의 베이스를 사용한다"며 "파우더를 안 하는 대신에 거의 두 톤 정도 차이 나는 베이스를 사용한다"고 공개했다.

또한 "베이스도 생각하는 것보다 더 굉장히 얇게 한다. 컨실러로 스팟만 몇 개 가리는 정도다"라며 "다른 드라마에 비하면 메이크업을 했다. 의상에 따라서 립 컬러를 바꾸고 조금씩 변화를 주면서 윤세리의 분위기를 내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예진씨는 메이크업을 많이 안 해야 예쁜 얼굴이다. 그래서 블러셔도 일부러 안 한다. 예진씨가 가진 그 분위기가 드러났으면 좋겠어서 일부러 색조를 많이 안 쓴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낙하산 씬 이후로는 섀도우도 쓰지 않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태프는 "뷰러도 안 하고 마스카라도 안 한다"며 "예진씨가 갖고 있는 입술색이 일반인보다 붉은 기가 많다. 북한에서는 립스틱을 안 쓰고 립밤만 썼다"고 말하며 손예진의 미모를 인증했다.

마지막으로 "예진씨가 직접 헤어스타일을 하기도 한다"고 덧붙이며 캐릭터에 대한 손예진의 남다른 애정까지 증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