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성민, 후배 배정남 챙기는 이유? "사람들이 마음 가게 하는 심성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이성민이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을 챙기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이성민이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이성민을 보며 '모벤져스'는 반가움을 드러냈다. 배정남 VCR을 통해 자주 얼굴을 비춘 만큼 모벤져스는 이성민에게 "실물이 더 멋있다"고 칭찬했다.

이성민은 스무 살 된 딸을 언급하며 "여전히 나도 교감이 안 된다. 딸이 나를 가르치려고 들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중학생 딸을 둔 MC신동엽 역시 공감했다.

이성민은 "딸이 중학교 때 사춘기가 왔는데, 머리로는 이해되지만 정말 미치겠더라"며 "물 한 컵만 갖다 달라고 하니까 나를 노려보면서 '내가 왜 그걸 해야하느냐'고 방문을 닫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이성민은 "당시에 집사람도 갱년기였다. 사춘기 딸이랑 갱년기 엄마랑 싸움이 잦았다. 미치겠더라. 당시 누구 편도 못들고 도망가고 싶더라"고 덧붙였다.

이성민은 "늘 집사람 편을 든다. 하지만 조용히 딸 방에 가서 집사람 욕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딸이 아빠를 자랑스러워하느냐"고 묻자 이성민은 "그런 내색을 안 한다. 영화나 캐릭터가 좋으면 '헐'이라고 말하더라.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예고편을 보여주니까 '예고편은 재밌네'라고 말하더라"고 말하며 흐뭇해했다.

이성민 /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처
이성민 /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처

배정남을 챙기게 된 이유에 대해 이성민은 "처음 영화 보안관에서 만났다"며 "조그마한 애가 들어오는데 쟤가 모델이라 하더라. 말도 무슨 말 하는지 하나도 모르겠더라. 뭐하는 앤가 싶었는데, 그렇게 밝게 떠드는데 외로운 구석이 보였다"고 배정남의 첫인상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이성민은 "정남이한테 늘 '넌 복이 많은 사람이야'라고 한다. 주위에 잘 챙겨주는 형, 누나들이 많다. 정남이의 심성이 사람들한테 마음 가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내 동생처럼 편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런 것들이 사람들이 관심갖게 하는 원인인 것 같다. 그래서 챙겼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성민은 "난 워낙에 말이 없다 보니까 밝은 애가 있으면 마음이 편하다. 같이 출연하는 배우들도 철없는 막내동생처럼 챙겼다. 그러다 나한테 혼도 크게 났다. 그 후로 정남이의 닭똥같은 눈물을 본 적도 있다. 그러다보니 마음이 더 갔던 것 같다. 식구들이 명절 때 더 늘어났던 것 같다"고 말하며 명절에도 배정남을 챙겨주는 이성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