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뭉쳐야찬다' 제주도 지옥훈련의 효과? 신제주FC에 1승 도전...허재 "119 불러달라" 지옥훈련 고통 호소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1.19 2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뭉쳐야찬다’가 제주도에서의 ‘지옥’ 전지훈련을 가졌다.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19일 방송된 ‘뭉쳐야찬다’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 2일차가 그려졌다. 어쩌다FC가 제주도로 전지훈련을 떠나기 전, 안정환 감독은 “지옥에 왔구나 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이야기 하며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제주도에 도착하기가 무섭게 해변에서 지옥 훈련을 가진 전설들은 쉴틈도 없이 경기에 나섰다.

경기 이후 전설들은 버스를 타고 숙소로 이동을 했다. 숙소는 으슥한 곳에 위치를 해 “어디로 가는 거냐.”는 불안감을 안겨주었지만 걱정과는 달리 깔끔한 펜션으로 밝혀졌다. 2층으로 나뉜 숙소는 스위트룸과 작은 방, 그리고 거실 두 개가 있었다.

전설들은 각자 가고 싶은 방을 투표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2번 작은방에 사람이 몰리며 2번방 식구인 이만기, 이봉주, 여홍철을 걱정스럽게 했지만 더 이상의 인원이 몰리지 않아 편안히 잠을 잘 수 있었다. 안정환은 취침 직전 “내일 아침에 체크아웃을 할 것이다. 다들 7시까지 준비를 해서 나와라. 아침부터 훈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허재는 “고등학생이 된 것 같다.”고 불평했지만 이내 현실에 순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봉주는 다음날 새벽부터 눈을 떠 자체적으로 몸을 풀고 오는 부지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설들을 태운 버스는 “한라산을 향해 가고 있다.”고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정환은 “한라산 등반을 할 거라고 처음부터 말하지 않았냐.”고 했지만 다행히 한라산 등반 훈련은 거짓으로 밝혀졌다. 안정환은 “나이도 있고 한라산 훈련은 힘들다. 그래서 한라산과 비슷한 훈련 루트를 정해봤다.”며 새별오름 등반을 예고했다.

70도 각도의 오름을 형과 동생 팀으로 나누어 달리기로 한 어쩌다FC. 안정환은 “지는 두 팀이 전지훈련에서 모든 빨래를 도맡아하자.”고 제안했으며 나이를 감안하여 형 팀이 30초 먼저 출발하게 되었다. 양준혁, 이만기, 허재 등은 “이걸 어떻게 올라가냐.”고 이야기를 했고 이봉주는 “원래 이런 곳은 뛰어올라가야 한다.”며 ‘동생’의 체력을 뽐냈다. 훈련을 제안한 안정환 또한 “선수 시절에 이런 훈련을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가장 먼저 정상에 도착한 멤버는 이만기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허재는 등반 도중 “119를 불러달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정상 등반에 성공했다. 어쩌다FC는 떠오르는 일출을 보며 ‘1승’을 향한 의지를 다졌다. 아침 훈련 이후 식사를 하러 간 전설들은 “식사 후에는 무얼 하냐.” 물었고 안정환은 “다음 훈련을 한다,”고 대답했다.

전설들은 “밥을 먹고 어떻게 바로 훈련을 하냐.”며 강하게 반발했지만 안정환은 “제가 말하지 않았냐. 훈련을 하루에 3번 할 것이다.”며 강하게 이야기 했다. 식사는 해물 뚝배기로 제주도의 해물이 가득 들어있었다. 식사를 마친 전설들은 곧장 훈련장으로 향했다. 부상으로 인해 한동안 하차를 했던 김요한은 죽지 않은 스피드를 선보였다.

제주도 전지훈련의 두 번째 경기는 신제주FC로 밝혀졌다. 신제주FC는 “어쩌다FC를 위해 준비했다.”며 귤과 흑우를 직접 준비했다. 어쩌다FC의 2020년 ‘1승’이 성공할 수 있을지에 모든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축구선수 안정환이 대한민국의 '전설'들을 모아 축구에 도전하는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21시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