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방구석 1열’ 극한의 상황에 놓인 인간, ‘남극일기’vs‘아틱’…박희순·산악인 허영호 출연

  • 박한울 기자
  • 승인 2020.01.19 1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9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극한의 상황에 놓인 인간을 그린 두 영화 ‘남극일기’와 ‘아틱’을 다뤘다. 이에 ‘남극일기’에서 ‘영민’ 역을 연기한 박희순과 3극점 7대륙을 등정한 대한민국 대표 산악인 허영호가 출연했다. ‘남극일기’를 연출한 임필성 감독은 “과거 허영호 대장의 남극 횡단 도전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 팀원의 부상으로 횡단을 포기하게 된 허영호 대장이 눈물을 보여 도대체 무엇이 성공한 중년 탐험가를 울게 만드는 걸까, 힘든 도전을 하는 게 어떤 의미일까 궁금해졌다”라며 제작 계기를 밝혔다. 

이어 임필성 감독은 “‘남극일기’ 제작 기간이 총 5년이나 걸렸다. 20대 후반에 시작했는데 30대 초중반이 돼서야 작품을 끝냈다. 그동안 제작사가 바뀌는 등 험난한 여정이 있었지만 배우들이 오랜 시간 기다려줬다”라며 배우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박희순은 ‘남극일기’ 출연 계기에 대해 “‘남극일기’는 당시 영화계와 연극계의 주연급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영화였다. 내가 맡은 ‘영민’ 역은 많은 배우가 욕심내던 역할이었기 때문에 마다할 이유가 없었던 작품이었다”라고 밝혔다.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남극일기’의 제작 비하인드에 대한 토크가 이어진 가운데 임필성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의 구성에 많은 도움을 줬고, ‘백두산’의 이해준 감독은 시나리오의 초고를 같이 썼다”라며 도움을 줬던 감독들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에 MC 장성규는 “어벤져스를 연상케하는 제작진”이라며 감탄했다. 주성철 기자는 “봉준호 감독이 워낙 그림을 잘 그리다 보니까 극 중 남극일기에 나오는 이미지를 직접 그리기도 했다”며 봉준호 감독과 임필성 감독의 끈끈한 인연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배우 박희순은 험난했던 뉴질랜드 촬영을 회상하며 “‘반지의 제왕’을 찍었던 설원이라 너무 멋있고 모두 힐링이 된다면서 좋아했는데 일주일이 딱 지나니 눈이 꼴도 보기 싫어질 정도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배우 송강호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박희순은 “함께 촬영한 송강호 배우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화를 냈었다. 헬기 촬영 당시 설원에서 무전이 되지 않아 임필성 감독의 ‘컷’ 소리를 들을 수 없었고 결국 1시간 가까이 추운 눈밭을 계속 걸어야 했다. 그러던 중 송강호 배우가 ‘이거 어떻게 된 거야?’라고 소리쳤다”라며 배우 송강호의 성대모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성철 기자는 ‘아틱’을 연출한 조 페나 감독에 대해 “브라질에서 가장 인기 있던 유튜버 출신으로 싸이의 강남스타일 커버 영상으로 590만 뷰를 달성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를 발판으로 코카콜라, 디즈니 등 다양한 CF와 단편영화까지 찍은 후 첫 번째 장편 데뷔작인 ‘아틱’으로 칸 영화제까지 초청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아틱’은 2019년 3월 개봉한 조페나 감독의 작품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비행기 추락 사고 이후, 북극에 조난된 ‘오버가드(매즈 미켈슨)’는 언젠가는 구조될 날이 올 것을 믿고 기다린다. 그는 매일 정해진 시간에 무전을 치고, 북극의 지형을 조사하고, 송어를 잡고, 죽은 동료의 무덤에 가서 인사를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추락한 헬기 속 생존자를 발견한다. 심각한 부상으로 인해 이대로 구조를 기다릴 수는 없고, 자칫 이동하면 함께 위험해질 수 있는 상황, 하지만 홀로 지내면서 잊고 있었던 생명의 온기. 그녀를 살리기 위해, 지도 한 장에 의지한 채 임시 기지를 찾아가기로 결심한다.

영화 남극일기는 2005년 개봉한 임필성 감독의 작품이다. 송강호, 유지태, 박희순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당시 화제를 모으기도 했었따.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영하 80도의 혹한. 낮과 밤이 6개월씩 계속되는 남극. 탐험대장 최도형(송강호)을 비롯한 6명의 탐험대원은 도달불능점 정복에 나선다. 해가 지기 전, 도달불능점에 도착해야 하는 세계 최초 무보급 횡단. 이제 남은 시간은 60일. 세상에서 가장 힘들고 불가능해 보이는 도전이 시작된다. 우연히 발견한 낡은 깃발. 그 아래에 묻혀있는 80년前 영국탐험대의 「남극일기」. 일기에 나오는 영국탐험대도 우리와 같은 6명. 그런데 팀의 막내인 민재(유지태)는 일기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하게 되는데. 탐험대가「남극일기」를 발견한 후부터, 이들에게 알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난다. 화이트 아웃 상태.바이러스가 살지 않는 남극에서 감기증상을 보이며 쓰러지는 대원, 갑자기 불어 닥친 돌풍(블리자드)와 함께 위험천만한 상황은 계속되는 남극. 어느 날부터 베이스캠프의 유진(강혜정)과의 교신도 끊어지고 통신 장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 동시에 베이스캠프에 송신되는 기이한 영상과 비상교신음들.save us 눈앞에 보이는 것은 하얀 눈밖에 없는 공포에 순간, 하나..둘..대원들이 남극속으로 사라진다. 해지기 15일전. 이제 남은 시간도, 식량도 바닥이 난 상황. 계속되는 의문의 사건과 대원들의 희생에도 최도형의 그곳을 향한 의지는 점점 더 강해져만 가고. 남은 대원들은 두려움에 떨며 어둠이 이 대륙을 덮기 전에 이곳을 탈출 할 수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그곳에 가기만 하면 이 모든 악몽이 끝날 수 있는 것일까.

JTBC ‘방구석 1열’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