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거짓 뚜렛증후군' 홍정오, 청와대 국민 청원 등장…"대국민 사기극을 벌이고도"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8 2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거짓 틱 장애 의혹으로 여전히 논란을 지피고 있는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에 대한 국민 청원이 게재됐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튜버 아임뚜렛(현재 이름 젠이뚜, 본명 홍OO)에 대한 엄격한 수사와 처벌을 진행하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고 있는 한 유명 유튜버에 대한 청원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 '아임뚜렛' 영상 캡처
유튜브 '아임뚜렛' 영상 캡처

이어 "유튜버 아임뚜렛은 뚜렛증후군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2월부터 뚜렛증후군을 거짓 연기하며 국민들을 속이고 국민들의 선한 마음을 영업 대상으로 삼아 수익을 벌어왔습니다. 무엇보다 많은 뚜렛 환자들에게 큰 상처와 배신감을 남겼습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작성자는 "그 이후에도 거짓 행각을 계속하며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이제는 젠이뚜라는 새로운 채널을 만들어 다시 돈벌이에 뛰어들고 있습니다"라며 "젠이뚜는 해당 채널을 이용하여 아임뚜렛의 행동에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궤변과 언론 플레이를 적극 행하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작성자는 "본인이 '다른 이들이 자신을 따라 만든 사칭 채널'이라고 주장한 여러 채널들 또한 젠이뚜가 운영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 채널에 콘텐츠를 올렸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대중적인 논란을 지속적으로 만들며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노이즈 마케팅을 활용하여 끊임없이 사기극을 진행하고 있는 것입니다"라고 폭로했다.

덧붙여 "아임뚜렛이라는 인물은 본인이 구상하는 시트콤 속 주인공 중 한 명이기 때문에 홍OO 본인 자신이 아니라 본인이 대중들에게 실험하는 캐릭터 중 한 명이었을 뿐이며 그렇기 때문에 뚜렛증후군을 연기한 것은 잘못이 없다고 너무 뻔뻔하고 황당한 변명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작성자는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고도 반성은 커녕 멈추지 않고 폭주하는 아임뚜렛에 대한 공적인 기관의 엄격한 수사와 엄한 처벌을 요청 드리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17일 아임뚜렛(현재 젠이뚜)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시트콤은 총 20개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제목은 '행복동 12번지'다. 5년에 걸쳐 직접 대본을 작성했고 한달간 연출했던 아임뚜렛 또한 등장인물 중 한 명이다"고 말해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