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네티즌, 아임뚜렛(젠이뚜) 채널 계정 신고 중…"돈맛을 보더니 돌아버린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뚜렛증후군 거짓 논란으로 비난을 받은 아임뚜렛이 젠이뚜로 채널명을 변경한 가운데 일각에서 해당 채널을 신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거짓말이 다 들통나니까 '아임뚜렛'은 본인이 만든 캐릭터라고 주장하는 남유튜버'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넘쳐나는 (아임뚜렛) 허위계정"이라며 유튜브 채널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최근 그가 올린 입장문을 덧붙이며 "진짜 병원 가봐야 할 것 같다. 돈맛을 보더니 돌아버린 걸까?"라고 말했다.

젠이뚜(아임뚜렛) 유튜브 계정
젠이뚜(아임뚜렛) 유튜브 계정

작성자는 "이런 몰염치한 태도는 뚜렛증후군을 가지고 계신 분들과 가족분들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계정을 신고할 수 있도록 화력 지원을 요청했다.

계정 신고하는 주소를 덧붙인 작성자는 "댓글에 의견처럼 신고사유를 '보호집단에 대한 적개심'으로 하는 게 더 정확한 것 같다"며 설명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아임뚜렛 하는 말들 다 개소리다", "헐 진짜 정신 아픈거야?", "욕하고 싶다...", "아직도 뻔뻔한 것 보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7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유튜버 아임뚜렛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