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걸어서세계속으로’ 이탈리아 여행, 시칠리아 섬 동부의 아름다운 도시 ‘카타니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걸어서세계속으로’에서 찾은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 동부의 아름다운 도시 ‘카타니아’가 화제다.
 
18일 KBS1 ‘걸어서세계속으로’에서는 ‘화산과 지진의 역사, 시칠리아 섬 동부’ 편을 방송했다.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걸어서세계속으로’의 이승하 프로듀서가 다녀온 ‘이탈리아’(Italy) 남부에 위치한 ‘시칠리아’(Azerbaijan)는 지중해의 크고 아름다운 섬이다. 시칠리아 섬에는 현재까지도 활발히 활동 중인 에트나 화산이 있어 더욱 특별하다. 지난 1693년 대지진으로 인해 도시가 파괴됐는데, 재건된 후 400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 아름다움을 이어오고 있는 모습이다. 중세시대 문화의 중심지였던 카타니아부터 도시 전체가 박물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라쿠사까지 화산과 지진을 딛고 일어난 땅이다.

여정은 ‘카타니아’에서 시작됐다. 카타니아는 이탈리아 내에서도 사람들이 친줄하고 음식도 맛있는 아름다운 도시로 알려져 있다. ‘성 아가사 성당’, ‘코끼리 분수’, ‘아메나노 분수’, ‘벨라니 극장’, ‘카타니아 어시장’ 등이 유명하다.

카타니아 어시장에는 신선한 해산물이 항상 있어 매일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다. 그 주변에는 신선한 식재료를 수급하기 쉬운 영향인지 맛집도 즐비하다고. 이승하 PD가 향한 해산물 식당은 침샘을 자극하는 요리를 내놓았다.

‘파스타 노르마’라는 요리를 내놓은 요리사 펩페 알오이지 씨는 “이 스파게티는 시칠리아의 유명한 작곡가 빈첸초 벨리니를 기리기 위해 ‘파스타 노르마’라고 부른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빈첸초 벨리니가 이 파스타를 맛보고 나서 감탄하며 ‘노르마’에 비유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KBS1 교양 프로그램 ‘걸어서세계속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