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스토브리그' 남궁민 '억지 훈련' 강행한 이유? "감독님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오정세, 눌려왔던 울분 폭발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1.17 23: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스토브리그’의 드림즈 코치진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SBS 스토브리그 캡처

 

17일 방송된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훈련을 받는 선수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유민호(채종협 분)은 드림즈의 센터에서 훈련을 하던 중 “강두기 같은 선수들은 해외로 전지훈련을 간다더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강두기(하도권 분)과 같은 에이스이자 고연봉자는 사비로 전지훈련을 가는 것이 가능하지만 신인 선수들을 불가능한 상황. 장진우(홍기준 분)는 “나도 돈이 없어서 훈련은 못 간다.”며 서영주(차엽 분)에게 “나도 네 연봉 정도 받으면 전지훈련을 가겠다.”고 하기도 했다.

유민호가 서영주가 훈련을 하던 중 드림즈의 코치진들이 훈련장을 찾아온다. 드림즈의 투수코치 최용구(손광업 분)은 “폼을 제대로 해야 힘을 실을 수 있다.”며 유민호의 훈련을 코치한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서영주는 “비활동기에는 자발적 훈련만 가능하다. 코치님들이 이렇게 하면 안 되는 거다.”라고 말해 갈등을 빚기도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백승수(남궁민 분)은 “왜 저게 문제가 되는 거냐.”고 묻고 이세영(박은빈 분)은 “선수협회에서 금지를 하고 있다, 비활동기에는 자발적 훈련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백승수는 설명을 듣고도 “내가 책임질 테니 훈련 스케쥴을 만들어 훈련을 강행하라.”고 코치진들에게 이야기를 한다. 코치진들은 정식으로 훈련 스케쥴을 공지하며 “언제든지 와서 봐줄 테니 다들 와서 훈련해라.”고 이야기를 한다. 야구협회에 드림즈 대표로 가게 되는 서영주는 “내가 있는데도 이렇게 하는 이유가 뭐냐. 아닌 건 아닌 거다.” 라고 말한다.

한 편 야구선수협회장으로 선출된 강두기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인사를 하고, 이세영은 “강두기는 매사에 열심인 사람이다. 드림즈라고 편을 들어주거나 유리하게 행동하지 않을 것이다.” 라고 예견했다. 이세영의 말대로 강두기는 “선수들 입장에서는 이게 자발적 훈련이 될 수 없다. 코치에게 잘 보여야 주전에 나가는 거 아니냐. 이런 경우에는 원칙을 따라야 한다.”며 백승수의 의견에 반기를 든다.

드림즈의 훈련 강행은 뉴스에도 방영되며 이슈가 된다. 코치진은 감독 윤성복(이얼 분)과 수석코치 이철민(김민상 역)에게 찾아가 “우리 의견에 힘을 실어달라.”고 부탁하지만 갈등만 심화된다. 사이가 좋지 않은 수석코치 이철민과 투수코치 최용구의 과거도 공개됐다. 이세영은 “박장근이라는 선수가 있었다. 우리한텐 아픈 손가락이다. 신인왕 후보에 오르기도 했던 선순데 부상으로 은퇴를 하게 됐다. 코치진이 사정을 잘 몰랐고, 그걸 자신들의 탓이라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성복 감독은 “오래 고민했지만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 우리는 원칙을 따라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백승수의 의견을 무효화시킨다. 백승수는 “나도 틀릴 때가 있는 거다. 사실은 감독님이 반대할 줄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백승수는 “억지 부리는 거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내 억지로 반감이 생겨 선수들은 훈련을 열심히 할 것이다. 그리고 감독님과 늘 의견이 같던 나에게 불만이 많더라. 감독님의 리더십에 힘을 실어드리고 싶어 꾸린 일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백승수는 수석코치 이철민이 온라인 교본을 만드는데 동참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이세영에게 “아닌 것 같아도 믿어주려 했다고 하지 않았냐. 고맙다. 코치님들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해달라.”고 말하며 바뀐 모습을 보였다. 백승수는 호주 리그로 신인과 전지훈련이 불가한 선수들의 파견까지 진행하여 유민호가 호주로 갈 수 있게 되었다. 

한 편 드림즈의 구단주 권한대행 역을 하고 있는 권경민(오정세 분) 상무는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이 가난하단 이유로 멸시당하고 무시당한다. 자신의 아버지를 모욕하는 사촌동생 권경준(홍인 분)의 이야기를 듣던 권경민은 “형네 아버지가 아니라 작은 아버지라고 불러야 하는 거다.” 라고 경고하기도 한다.  '스토브리그'는 꼴찌팀 '드림즈'가 비시즌동안 야구팀을 재정비해 나가는 성장 드라마로 매주 금토 SBS에서 22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