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EBS 뚝딱이, 17일 유튜브 ‘뚝딱TV’ 개설 '폭풍업로드 中'…후배 인기 이어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EBS '모여라 딩동댕'에 출연하고 있는 뚝딱이가 유튜브를 개설했다.

17일 유튜브에는 ‘뚝딱TV’가 개설돼 폭풍 업로드를 이어가 시선을 모았다. 이날 뚝딱TV는 '[예고] EBS 전설의 캐릭터! 미워할 수 없는 꼰대 뚝.딱.좌가 돌아왔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뚝딱이는 펭수를 향해 "나 때는 말이야. 원조 장난꾸러기 뚝딱좌"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 기쁜 소식을 친구에게 알려볼까?"라며 EBS 친구들에게 문자를 보냈다. 이에 번개맨, 뿡뿡이, 마리오 등 원조 캐릭터가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뚝딱이는 "내가 기호한테 아니 성기호 본부장 찾아갔다"며 "단도직입적으로 유튜브 만들어 달라 했더니 너무 좋아하더라고"라며 웃음 지었다. 

뚝딱TV 캡처

당시 성기호 본부장은 "펭수가 막내로 너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래서 (그 짐을) 덜어주고 싶기도 하다"며 "최대한 김명중 사장님을 비롯한 여러분께 말씀드려서 뚝딱TV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뚝딱이는 EBS 동료들을 향해 "펭수있지? 펭수가 긴장했는지 나한테 안하던 영상 통화를 다 하다라고"라며 이야기했다. 

당시 펭수는 "유튜브를 잘 하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말하는 뚝딱이를 향해 "이육대때처럼만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뚝딱이의 네트워크가 불안정하다며 통신이 두절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 이육대에 이어서 유튜브에서 계속 볼 수 있게되어 너무 기쁘당", "내어린시절함께했던 우리뚝딱이", "어릴때 뚝딱이 좋아했던 22살 여대생입니다. 뚝딱아 내 침대에 아직 너 인형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뚝딱TV가 개설하며 펭수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