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목소리가 보여7' 이특, "참 솔직하고 착한 방송…영원히 함께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김종국, 유세윤, 이특 3MC가 소감 한 마디를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 ENM 센터에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기획 이선영/연출 황나혜)' 토크 타임이 열린 가운데 장도연, 김종국, 유세윤, 이특이 참석했다.

이날 김종국은 "'너목보' 팬이었다가 MC가 돼서 마음속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김종국-유세윤-이특 / CJ E&M
김종국-유세윤-이특 / CJ E&M

이어 "시즌이 거듭되면서 이 방송처럼 포맷이 탄탄한 방송은 없을 거라 생각해 제 주변 사람들에게도 많은 이야기를 하는 프로그램이다"고 뿌듯해 했다. 

유세윤은 "우리가 과연 '너목보'가 시즌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생각한다. 농담이지만 '시즌 100까지 가지 않겠냐'라는 말을 하기도 한다. 우리 후손들로 교체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포맷이 너무 당당하다"며 영광스럽다고 표현했다. 

이어 이특은 "요즘 드물게 참 솔직하고 착한 방송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시즌 1부터 시즌7까지 함께하고 있는데 영원히 함께할 MC이기도 하다. 영광스럽다"며 MC소감을 건넸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이하 너목보)'는 2015년 첫 방송 이래 흠 잡을 곳 없는 참신한 기획과 총 628 명의 미스터리 싱어들이 선보인 감동적인 사연, 모든 이들을 놀라게 한 노래 실력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매 시즌마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프로그램의 중추적인 역할인 MC는 김종국, 유세윤, 이특이 낙점됐다. '너목보4'부터 이어져 온 3MC의 찰떡 하모니는 이미 입증된 상태다. 날카로운 촉을 지닌 가수 김종국, 뼈그맨 유세윤, 똑 부러지는 진행 실력을 겸비한 이특의 케미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시즌7에서도 이들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높아지는 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