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 부서 옮긴다는 말에 “내가 못보낸다” 매달려…정유민은 심지호와의 결혼 기사에 ‘경악’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6 21: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최윤소의 부서 옮긴다는 말에 못보낸다는 말에 매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58회’에서는 여원(최윤소)은 꼰닙(양희경)이 몸져 눕고 지영(정소영)이 이웃과 이야기하는 말을 듣고 천동(설정환)과 결별하기로 했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원(최윤소)은 시어머니 꼰닙(양희경), 시누이 지영(정소영)등 시댁 식구들 때문에 천동과의 결별을 결심한 여원 또한 결별의 아픔에 눈물을 흘렸다. 여원은 천동에게 "팀장님과의 관계 제가 너무 성급하게 생각했다"라며 "그만 만나자"고 밝혔다. 

이에 천동은 갑작스러운 여원의 이별 통보에 깜짝 놀랐다. 여원은 다음날 지훈(심지호)을 찾아가서 "다른 부서로 옮겨달라"고 부탁을 했다. 이에 지훈은 "혹시 봉팀장 때문이냐? 바로는 안되고 정사원되면 옮기는 거 고려하겠다"라고 말했다. 여원은 수지에게 전화를 걸어서 "저 팀장님하고 정리했어요. 그러니까 다시 우리 식당에 오지 말라"고 했고 수지(정유민)는 "내가 왜 후줄근한 식당에 왜 가냐?"라고 말했다.

또한 수지는 인터넷에서 자신과 지훈(심지호)가 결혼하게 될 거라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라게 됐다. 천동은 퇴근하자 여원을 따라나가면서 "본부장님 만났는데 부서 옮겨달라고 했다면서요. 난 여원씨 못보내요"라고 했다.

또 여원은 천동에게 "죄송해요 팀장님"이라고 했고 천동은 "우리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내가 못 보낸다"고라고 했고 여원의 동생 여주(김이경)가 나타나자 깜짝 놀라게 됐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