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글의 법칙’ 한현민, 생선 손질에 재능 “재밌어, 스트레스 해소된다”…쾌감 짜릿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6 19: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한현민의 뜻밖의 스트레스 해소 방식을 발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정법)에서는 완전체로 첫 만찬을 즐기는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역할을 분담해 음식을 준비했다. 이태곤은 문어 숙회를 준비했으며, 노우진과 매튜 다우마는 코코넛을 끓였다.

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한현민은 물가에 나가 홀로 동갈치를 손질했다. 배부터 가르면서 한현미는 한껏 집중한 표정을 지었다. 처음 치고는 무난한 솜씨였다. 뭐하냐는 전소미의 물음에 한현민은 “장 빼고 있다”고 유머러스하게 대답했다.

한현민은 “여기 와서 ‘왜 나랑 다 아무 것도 맞지가 않지’ 싶었다. 근데 생선 손질이 스트레스가 풀리더라”고 말했다. 그는 알계돔의 비늘 등을 벗기면서 쾌감을 느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한현민은 이날 생선뿐만 아니라 코코넛까지 손질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방송 너무 재밌어요”, “정법 멤버들 정말 너무 좋음”, “소미 많이 보게 해주세요”, “비늘 까는거 ASMR 같다. 소리 좋아”, “전소미 완전 예뻤어요 이 날도”, “한현민 뜻밖의 재능 발견”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글의 법칙’ 다음 이야기는 오는 토요일 오후 9시 SBS에서 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