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있는 녀석들’ 김준현, “내가 XX이라니” 유민상 향해 포효…이유는?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6 1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맛있는 녀석들’ 이번에는 양양의 해물 요리, 오징어 비빔밥이다.

지난 10일 방송된 Comedy TV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양푼에 오징어를 비벼 먹는 네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네뚱은 비니를 차례대로 쓰며 웃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김민경은 레옹으로, 문세윤은 스윙스가 됐다. 특히 문세윤은 스윙스의 ‘돈까스 말투’를 그대로 따라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Comedy TV '맛있는 녀석들'
Comedy TV '맛있는 녀석들'

아울러 비빔밥을 빠르게 먹기 시작했다. 특히 좀 매워진다 싶을 때 물곰탕을 한입씩 먹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식사를 하던 도중 문세윤은 김준현에게 듣기 좋은 말이 뭐냐고 물었다. 김준현은 “캠핑 갔을 때 종철이 형한테 ‘고기 잘 굽는다’ 소리 들었을 때 좋았다”고 말했다.

문세윤은 “생각보다 잘 생겼다”는 말을 꼽았고, 유민상은 “요즘 제일 웃기다”라는 말을 골랐다.

그런 말을 자주 하자는 김준현에게 유민상은 “그냥 말하면 너무 기니까 줄임말로 하자. 김준현은 ‘고잘’(고기 잘 굽는) 준현”이라고 말했다. 김준현은 야인시대의 심영을 따라하며 “내가 고잘이라니”하고 소리를 질렀다.

고잘이라는 단어는 계속해서 부연을 더 해갔다. ‘생각보다 고기서 잘 보니까 잘 생겼다’는 뜻의 ‘생고잘’, ‘개그를 고급스럽게 잘 구사하는 민상’의 ‘개고잘’ 등, ‘고잘’ 앞에 무엇을 붙이냐에 따라 뜻이 달라졌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단어 떨어지는 게 더 웃김”, “아 빵터짐”, “심영 훅 들어오네”, “양양 저도 가보고 싶네요. 오징어 보는 내내 너무 맛있어 보였어”, “문세윤 스윙스 진짜 똑같네. 생긴 것도 닮아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맛있는 녀석들’은 맛 좀 아는 녀석들의 먹방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코미디TV에서 생동감 넘치게 만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