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은아, ‘前소속사 만행’ 폭로에 누리꾼 “대표가 조폭이냐”…대체 어디길래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16 19: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배우 고은아가 연예계 왕따를 폭로한데 이어 이번에 전 소속사의 만행을 폭로하며 누리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고은아는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서 과거 자신의 스캔들과 관련한 전 소속사의 만행을 폭로했다.

유튜브를 통해 고은아는 “17살에 데뷔 해, 모 선배랑 회사 내에서 소문이 돌았다”며 과거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미르-고은아 / 유튜브 '미르방TV' 방송 캡처
미르-고은아 / 유튜브 '미르방TV' 방송 캡처

이어 그는 “당시 촬영이 끝나고 스타일리스트와 영화를 보러갔는데 누가 회사에 남자랑 갔다고 잘못 보고한 것이다.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하고, 나를 발견하자마자 가방을 뒤져 핸드폰을 빼앗았다”며 전 소속사의 만행을 폭로하기 시작했다.

소지품을 뺏는 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고은아는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툭 때렸다.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며 “난 잘못한 일이 없어서 울지도 않고 어금니를 깨물었다. 그런데 사람들 많은 곳에서 엎으려 뻗쳐를 시키더라.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고은아의 엄마, 아빠에게 전화해 위약금 이야기로 위협하고 엄마가 사무실로 찾아와 무릎을 꿇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후로도 고은아는 소속사의 감시아래 생활해야 했다.

이같은 고은아의 폭로가 이어지자 누리꾼은 “외국에서는 타인을 폭행하면 최소 징역 3년 이상이다. 얄짤없다” “지금도 어깨 출신 엔터에 있잖아요” “어떤 조폭인지 시원하게 공개돼서 공개처형되길 바랍니다”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정도면 살인미수인데. 말이 되는 건가? 상상소설이야, 과장된 이야기야?” “걍 오버해서 말하는 것 같은데” “증거도 없는 이야기라 믿기가 힘들다”라며 일방적인 폭로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고은아의 전 소속사를 두고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고은아는 엑스타운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신인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펼쳐왔다. 그러나 엑스타운텐터테인먼트에 정산불이행을 이유로 계약 해지 내용증명을 보내, 24억 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및 출연료 가압류 신청 등으로 법정공방을 치른 바 있다. 이후 고은아는 웰메이드엔터테인먼트, 지호엔터테인먼트 등을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