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준일, 90년대 당시 실제 성격은?…같은 무대 섰던 이범학이 직접 밝혀

  • 김아현 기자
  • 승인 2020.01.16 17: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한 이범학이 양준일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90년대 스타 이범학이 직접 출연해 양준일과 함께 활동했을 당시 이야기를 꺼냈다. 

이범학은 "양준일과 양준일과 무대에 선 적이 몇 번 있다"며 "같은 대기실을 썼었다"고 말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이어 그는 "매우 조용한 성격이었다"고 말하자 MC는 "한국말을 잘 못해서 그런 게 아니냐"라고 물었지만 이범학은 "그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90년대는 노래도 가창력을 중요시했었다고 말하며 한 기자는 "특이하다고 말했는데 그냥 비호감 가수였다. 손짓이나 이런 게 중성적이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범학은 "다른 마인드를 이해하고 넘어갔을 뿐"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귿 당시 양준일의 ‘Dance with me’가 심의에 걸렸던 이유에 대해 언급됐다. 무대가 퇴폐적인 이유와 영어 가사가 많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범학은 자신이 국장에게 불려간 이야기까지 언급하며 그 당시 가요계의 엄격했던 분위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와 역시 양준일", "준일님은 사랑 받아야하는 사람이다", "천천히 오래오래 활동해달라", "양준일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으로 양준일을 응원했다. 

한편 이범학이 출연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