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히트맨' 권상우, 코믹·액션 강자의 이유 있는 자부심 "시즌2 나왔으면"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1.16 18: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권상우가 '히트맨'으로 돌아오는 가운데 코믹, 액션 대표 배우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권상우가 출연한 영화 '히트맨' 인터뷰가 진행됐다.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이날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수혁) 역을 맡은 권상우는 '히트맨'의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어땠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끌리지는 않았다. 묘하게 계속 생각이 났고, 생각할 수록 재미있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전직 암살 요원인만큼 영화에는 수많은 액션씬이 등장한다. 이에 권상우는 "대역 없이 모든 동작을 다 했다. 내가 안 한 건 책상밟고 회전하는 장면 뿐이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전직 암살요원이자 현재는 웹툰작가라는 다소 독특한 설정은 어땠을까. 권상우는 "꿈을 위해 웹툰 작가가 됐지만 수입도 변변치 않고 와이프에게 부담을 주면서 각박한 가장의 모습이 있다"며 "하지만 가족한테 해줄 수 없고, 가족을 구하기 위해서 열심히 뛰어다닌다"며 '히트맨'의 가족애를 강조했다.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의 감독은 "처음부터 권상우 배우를 염두에 두고 썼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힌 바 있다. 이에 권상우는 "재미있게 연기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이 처음 같이 하자고 제안했을 때 손편지를 줬는데 아무래도 의미가 남다르긴 하더러"라며 "절박함도 많이 느껴졌다. 코미디 영화를 단편 때부터 하셨고 이번 영화도 잘 돼서 딸한테 좀 자랑스러운 아빠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황우슬혜와 아역배우 이지원 가족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먼저 딸로 출연한 이지원에 대해서 "감독님이랑 저랑 딸 캐스팅 할 떄부터 1순위로 찍었던 친구다. '스카이 캐슬' 때도 가장 눈에 띄었다"며 "연기하는 스타일도 특이하고 편집할 때 빛을 발한다. 이 친구는 사실 컸을 때가 더 궁금해진다. 공부도 잘하고 지금 부회장이다"라고 흐뭇해 했다.

이어 황우슬혜에 대해서는 "몰입해서 연기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컷이 나면 모니터를 안 본다. 다시 연기하는 지점에 가서 마음을 잡고 있더라. 그런 모습이 예뻐 보였다"며 "조금은 돌아갈 수도 있지만 아날로그적으로 열심히 감정에 충실하게 하는 배우라 보기 좋았다"고 설명했다.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그렇다면 실제 아버지 권상우의 모습은 어떨까. 그는 “아들에게는 엄격한 편이다. 아들이 나한테는 뭐 사달라는 말도 잘 못 한다. 특별한 날에만 사준다. 또 비싼 건 일단 거절한다”며 “인사를 열심히 하고 그런 게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엄하게 키우는 편이다. 그런데 딸은 그렇게 안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정적인 아빠가 되려고 노력은 하는데 고되게 할 때는 못된 말도 많이 한다. 그래도 기본적으로 저희는 와이프랑 같이 밤 늦게 나간 적이 거의 없다. 와이프가 육아를 다 하니까 제가 촬영할 때 빼고는 엄마, 아빠가 다 집에 있으니 아이들 정서에는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며 “와이프가 아이를 잘 키워서 그런 것들이 되게 고맙다”고 아내 손태영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특히 권상우는 닮은 아들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 질문에 “아들이 나보다 낫다. 얼굴도 작고 다리도 길고 예쁘게 너무 잘 크고 있고 얌전하다. 예의성도 바르고 그런 게 좋은 거다. 자식이 공부를 잘했으면 좋겠고 그런 것보다 그냥 건강하게 착한 아이로 배려심 많은 아이로 컸으면 좋겠다”며 “어릴 때 아들이 아버지에게 배울 수 있는 축구, 수영 그런 것들을 잘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고 아들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만약 아들이 아빠를 따라 배우를 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자기가 하고싶다면 말리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도 “먼저 좋은 대학은 가고 하라고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황우슬혜, 이지원과의 가족 케미가 있다면 한쪽에서는 정준호, 이이경과 브로맨스 케미도 선보인다.

그는 정준호와의 호흡에 대해 “당연히 선배님이니까 그런 예우와 좋은 분위기는 있는데 이 장면에서 ‘어떻게 하자!’라는 이야기 없이 티카타카가 잘 맞았던 것 같다”며 말 없이도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할 때는 멋을 부리면 안 된다. 액션 연기 하느라 정신 없고 현장에서 지쳐있을 때 내가 신경 못 쓴 부분까지 챙겨주시고 의지가 됐다. 선배님이 ‘천덕규’ 역할을 해주시는 게 신의 한수였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한 이이경에 대해서는 “되게 유연하고 밝은 친구다. 망설임이 없는 당당함이 있는 연기자”라며 “되게 재미있는 친구 같다. 그 나이대 다른 배우들보다 훨씬 재미있다”고 강조해 훈훈함을 더했다. 

어느덧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권상우는 그동안의 시간을 돌이켜봤을 때 감사한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막연하게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겁없이 도전해쓴데 어쨌든 이 일을 하면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키운다. 또 현장의 중심이 돼서 일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스로 슬럼프라고 생각한 적은 없는데 어쩔 수 없이 어떤 작품을 해도 안되는 시기는 있었던 것 같다”며 “내가 신이 아닌 이상 계속 위에 있을 수는 없다. 이 부분은 다 있는 것 같다. 어느정도 끝까지 가느냐의 싸움인 거다. 그렇지만 그 순간에도 슬럼프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지나고 보니 그런거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나이를 먹으면서 사람으로서 점점 철이 드는 과정일 수도 있다. 그런 생각에서 자유로워지니까 편해졌다. 그리고 내가 어떤 작품에서, 어떤 연기가 부족했을 지는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 했던 것 같다. 그래서 별로 후회가 없다”고 덧붙였다.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특히  20년동안 꾸준히 연기를 할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서는 “지나간 건 영광이든 오점이든 생각을 잘 안 한다”며 “앞으로가 중요하다. 인간이 재미있게 살 수 있는 게 미래에 대한 기대와 꿈 때문인데 미래를 더 중요하게 보고 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코믹·액션 강자'라는 타이틀에 대해서는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런 걸 끌고 단다는 자부심이 있다. 제가 잘 관리하면 나이를 먹을 수록 그게 장점화 될 수 있는 거니까 그 특징에 맞춰서 액션을 잘하는 배우로 인정받으면 그런 작품을 꾸준히 하고 싶다. 그게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 목적이기도 하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에게 '히트맨'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갔으면 좋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권상우는 "남녀노소 와서 가볍게 볼 수 있는 건강한 웃음이 있는 영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큰 야망이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서 '히트맨' 시리즈가 제작됐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이지원 등이 출연하는 영화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