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영화 ‘남산의 부장들’ 배우 이희준, “막내로 살았던 촬영 기간…역할 다가가기 쉬워”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6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 출연한 배우 이희준이 촬영 현장의 막내로 보낸 시간을 회상했다.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남산의 부장들' 개봉 라운드 인터뷰에서 배우 이희준은 "이번 촬영장에서는 막내였다"며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남산의 부장들'의 이희준은 "아주 편했다. '선배님', '형님' 하면서 잘 챙겨드렸다. 또 워낙 저를 예뻐해주셨다"라며 "이성민 선배님은 연극 극단 차이무의 선배님이시기도 하다. 10년 넘게 가까이서 지냈다. 그래서 그런지 역할에 다가가는 것은 아주 쉬웠다"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 (주)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 (주)쇼박스

이어 이희준은 "어떤 분이 그러시더라. 영화에서 몸이 각하(이성민)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고"라며 "그게 자연스럽게 나온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희준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곽실장 역을 연기하며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영화 속 곽실장은 박통(이성민)의 최측근이자 그에게 맹목적인 충성을 보여주는 대통령 경호실장이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우민호 감독이 '내부자들', '마약왕' 이후 선보이는 욕망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이기도 하다.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에는 이희준 뿐 아니라 배우 이병헌, 곽도원, 이성민, 김소진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열연했다. 영화는 이달 2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