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정환, 결별 선언한 최윤소 붙잡으며 “여원씨 없으면 안 되겠다” 호소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6 15: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이 결별을 선언한 최윤소에게 애원했다.

16일 오후 방송 예정인 KBS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김지훈(심지호)이 황수지(정유민)와 결혼 기사를 온라인에 올려 파문이 일어난다.

이날 여원(최윤소)은 봉천동(설정환)에게 “팀장님과의 관계 제가 너무 성급하게 생각했어요”라며 그만 만나자고 말한다. 천동은 갑작스런 결별 선언에 충격에 빠진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시어머니 왕꼰닙(양희경), 시누이 남지영(정소영) 등 시댁 식구들 때문에 천동과 결별을 결심한 여원 역시 결별의 슬픔에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여원은 김지훈을 찾아가 “다른 부서로 옮겼으면 한다”며 부서 이동 신청을 한다. 지훈은 “봉팀장 때문입니까?”라고 묻는다.

한편 강규철(김규철)에게 돈을 뜯어내기 위해 집에 들어앉은 윤정숙(김미라)은 집주인으이 방문을 받고 기뻐한다. 중년 여자를 보자 “누구신지?”라고 묻던 정숙은 “전세 계약 만기가 돌아왔다”는 집 주인 말에 “죽으라는 법은 없네”라며 기뻐한다.

이날 황수지(정유민)는 지훈과 자신이 결혼한다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란다. '하나음료 김지훈 경영기획본부장, 황병래 사장 딸 수지양과 결혼' 기사를 보고 흥분한 황수지. 그는 “이게 뭐야? 내가 결혼한다는 거잖아”라며 김지훈을 찾아간다.

지훈의 방에 봉천동이 있는 가운데 수지는 “오빠 대체 나한테 왜 이래? 왜?”라고 소리쳤고, 지훈은 “널 사랑하니까”라고 답해 수지를 머뭇거리게 만든다. 

한편 퇴근 시간에 여주는 여원이 천동과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한다. 봉천동은 결별 선언을 한 여원을 쫓아와 매달렸다.

봉천동은 “내가 여원씨 없으면 안 되겠다”며 매달렸고, 여주가 이를 목격 후 “언니”라고 부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