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초등학교 소변테러, 피해자 “물티슈+세정제+칫솔에 소변 묻어 있었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6 14: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피해자가 심리불안상태를 호소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소변테러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피해 학생 샛별(가명)양의 아버지는 “학교에서 전화가 왔다. 선생님이 ‘아이가 학교에 와서 의자에 앉았는데 자리에 오줌이 있었어요’라고 했다”고 당시를 전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또한 손 세정제를 눌렀는데 손에 소변이 떨어지기도 했고, 책을 펼쳤는데 소변이 묻어 악취를 풍기면서 굳어있는 등 몸이 닿는 모든 곳에 소변을 테러 당했다고 말했다.

사건이 벌어진 학교 학부모들은 “제 자식이 그런 일을 겪었으면 당장 쫓아가서 다 엎었다”, “애들이 다니는 학교인데 이런 일이 일어난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분통해 했다.

소변테러는 어느 날 갑자기 시작됐다. 그렇게 되면서 반 친구들은 서로를 의심하기까지 했다. 그 후로도 반복된 소변테러 사건. 개인 면담까지 실시했으나 범행을 자백한 학생은 없었다.

샛별양은 그 일 이후로 심리불안상태다. 샛별양은 제작진에 “미술시간이었는데 손을 닦으려고 물티슈를 꺼냈는데 거기에 소변이 묻어 있었다. 칫솔에도 묻어 있었다. 색도 노랬고 냄새가 너무 심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무엇보다 그 사건 이후 무조건 물건 냄새를 맡는 버릇이 생겼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무섭고 어이없다”, “우리나라는 범죄에 참 관대하다”, “소변테러 중학생 신상 공개해라”, “미친거 아니야. 간이 부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