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김현숙, “방송 후 내 악플밖에 없다” 심경고백→누리꾼 댓글 봇물 “행복한 모습 보기 좋아”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1.16 1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김현숙이 악플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토로한 가운데 누리꾼의 따뜻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현숙과 남편 윤종의 일상이 그려졌다. 

윤종과 식사를 하던 김현숙은 남편에게 “첫 방송이 나가고 자기랑 하민이가 원하지 않는데 악플을 받으면 마음이 너무 힘들 것 같았다. 그런데 내 욕밖에 없더라”라며 “욕을 너무 먹어서 ‘내가 잘못 살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이를 들은 윤종은 “속마음 모르는 사람이야”라며 속상해하는 김현숙을 위로했다. 김현숙은 “‘막돼먹은 영애 씨’를 할 때는 캐릭터가 좋아서 악플이 별로 없었다. 그런데 방송 시작하고 데뷔 후 제일 많은 악플을 많이 받은 것 같다. 악플 같은 게 달렸는데 내 가족이면 어떨지 생각하니까 더 마음이 긴장됐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을 통해 김현숙이 악플로 상처받았던 마음을 고백한 후 그의 인스타그램 댓글에는 김현숙을 향한 응원들로 가득했다. 

누리꾼들은 “악플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각자 다른 성격의 사람이 만나서 맞춰가는 거잖아요.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기 좋아요. 늘 파이팅입니다”, “본 방송 보다가 악플에 속상해하는 모습 보고 마음이 안 좋아서 댓글 남기러 왔어요. 알콩달콩 하민이랑 이쁘게 사는 모습에 저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악플 남기는 사람들 얼굴 안 보이니까 심심풀이로 쓰는 거예요. 신경 쓰지 마세요. 늘 응원할게요”, “무슨 댓글을 본 지 모르겠지만 어제 방송도 유쾌하고 재미있었어요. 20살 때부터 영애 씨 팬인데 방송 잘 보고 있다고 꼭 말하고 싶네요” 등 댓글을 남기며 훈훈함을 남겼다. 

김현숙이 남편 윤종-아들과 함께 출연 중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