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이경, 아버지 금수저 설에 “연기학원비 충당하려 아르바이트 전전…텔레마케터까지” 토로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6 09: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배우 이이경이 데뷔 전 겪었던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을 털어놓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들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등의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이이경은 대기업에서 일하시는 아버지 밑에서도 연기를 하기 위해 꾸준히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털어놨다.

MBC '라디오스타' 캡쳐
MBC '라디오스타' 캡쳐

그는 “군 전역 이후 연기를 배우고 싶다고 하니까 부모님이 반대하셨다. 그래서 나 혼자 아르바이트를 했다. 강남에 영어 학원이 많지 않느냐. 학원에서 선생님들 대신 프린트를 해주는 잡무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아르바이트가 끝나면 다시 연기 학원으로 갔다. 그리고 또 강남역으로 가는 생활을 반복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카페에서 마감까지 했던 것은 물론, 텔레마케팅 아르바이트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무작위로 전화한 뒤 고객에게 광렌이 들어가 인터넷 속도가 높아진다고 전했다며 속사포로 예시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이이경은 “칠판에 매일매일 성과를 적었다. 그렇게 실적 목표를 달성하면 상여금을 받고는 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황우슬혜 역시 본인도 연기학원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을 말했다. 그는 “라면을 못 끓여서 짤렸다. 이후 화장실 청소를 맡았는데 한 시간 동안 벽만 닦고는 했다”며 본인의 부진한 일머리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이이경은 찐이다. 저런 경험 때문에 지금이 더 빛나는 듯”, “이이경은 진짜 잘된다”, “그냥 둘 다 좋아. 잘 될 거임”, “부자래서 편하게 지낸 줄 알았는데 정말 고생 많이 했구나”, “정인선이랑 잘 어울렸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이경은 오는 2월 tvN 예능 프로그램 ‘플레이어 2’에 출연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