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골목식당’ 백종원, 홍제동 감자탕집에 “쓰레기 맛 난다” 독설 왜?

  • 허지형 기자
  • 승인 2020.01.16 05: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홍제동 감자탕집에 독설을 날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제동 문화촌에 위치한 감자탕집을 갔다.

이날 백종원은 감자탕을 시식하며 재료들이 오래된 것을 지적했다. 감자탕집 어머니는 “그날 끓이면 더 맛있는데, 손님이 안 와서”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손님이 없다는 핑계를 대면 안 된다. 남으면 버려야 된다”고 말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그는 “감자도 삶은 지 오래됐다. 시래기는 쓰레기 맛이 난다. 다 오래된 탓”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실제 감자와 시래기는 끓인 지 3일이 지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백종원은 “소량을 끓여 신선한 맛을 유지하거나 조금 삶아서 손님이 와도 정해진 양만 판매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히 모자가 함께 이끌어가는 가게에서 엄마만 고민하는 모습에 답답해했다.

뿐만 아니라 아들은 “잘 돼야 물려받지, 잘 안되면 각자 살길을 찾아야죠”라고 말해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