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 양준일 팬 자처→춤까지…“‘가나다라마바사’ 내 상황과 똑같아”

  • 허지형 기자
  • 승인 2020.01.16 0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배우 김서형이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해 흥이 폭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배우 김서형이 출연해 양준일에 빠진 근황을 전했다.

김서형은 음악과 노래를 좋아한다고 이야기하면서 최근에는 “가수 양준일 씨 노래를 계속 듣는다”며 그의 노래 ‘가나다라마바사’를 신청했다.

장도연-김서형-이동욱 / 방송 캡처
장도연-김서형-이동욱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 캡처

김서형은 장도연과 함께 남다른 흥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를 보고 있는 이동욱까지 어깨춤을 추게 할 정도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했다.

춤을 추고 난 뒤 그는 “토크 안 하고 계속 놀면 안 되냐”고 물을 정도로 느낌에 흠뻑 취했다. 양준일 노래에 대해 “가사가 주는 느낌 때문에 음악을 더 많이 듣는 것 같다”며 “우연히 들었는데, 노랫말이 내 마음과 처한 상황이 맞으면 계속 듣게 된다”고 말했다.

또 “당시 20대 때에는 ‘가나다라마바사’ 노래 뜻을 이해하지 못했다. 정말 아름다운 가사를 쓰셨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작품에 따라 듣는 음악의 장르도 다른지에 대해 묻자 그는 “그런 것 같다”면서 “그런 노래가 있으면 개사해서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와 영화 ‘미스터 주’를 통해 브라운관과 스크린 동시에 복귀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