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델 박영선, 봉영식 교수와 은근슬쩍 자녀계획→하룻밤까지 ‘깜짝’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16 00: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박영선과 봉영식의 제주도 썸여행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영선과 그의 썸남 봉영식은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제주도하면 떠오르는 명물 돌하르방을 발견한 박영선은 “그거 아세요? 아들, 딸 낳고 싶으면 돌하르방 어디 만지면 되는지”라며 “아들 낳고 싶으면 코, 딸 낳고 싶으면 턱”이라고 설명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그러자 봉영식은 “저는 코를 만지겠다. 딸이 있으니까”라며 아들에 대한 소망을 이야기했다.

그러자 박영선은 “저는 사우나가면 딸이랑 온 엄마들이 너무 부러웠다. 그래서 나는 아들이 있으니 딸을 낳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은근슬쩍 원하는 자녀계획까지 이야기를 나눈 두 사람은 늦은 밤 함께 숙소에 들어가는 모습으로 지켜보던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모델 출신 박영선은 미국에서 결혼해 아들을 낳았으나 현재는 이혼한 상태다. 봉영식 역시 미국에 딸이 있으며,현재 직업은 연구원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확한 나이는 알려진 바 없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