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우치‘ 강동원-임수정, 만파식적을 소재로 한 코믹+액션극…줄거리-결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채널CGV에서 영화 ‘전우치’가 방영되는 가운데 결말과 줄거리 등이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2009년 개봉한 영화 ‘전우치’는 전설의 피리 ‘만파식적’을 둘러싼 이야기다.

500년 전 조선시대, 만파시적이 요괴 손에 넘어가 세상이 시끄럽게 되자 신선들이 당대 최고 도인 천관대사(백윤석 분)과 화담(김윤석 분)에게 도움을 청해 요괴를 봉인했고, 만파식적은 둘로 나눠 두 사람에게 각각 맡겼다.

그 가운데 천관대사의 제자 전우치(강동원 분)이 둔갑술로 임금을 속이는 등 소란을 일으키자 신선들은 천관대사를 찾아간다. 그러나 천관대사는 죽임을 당해 발견되고 피리 반쪽 또한 사라졌다. 전우치는 피리를 훔친 범인으로 몰려 자신의 개 초랭이(유해진 분)과 그림 족자에 봉인된다.

영화 '전우치' 스틸컷 / 네이버영화 제공
영화 '전우치' 스틸컷 / 네이버영화 제공

그 후 2009년 서울, 신부와 중, 점쟁이 등 각자 은둔 생활을 즐기던 신선들이 다시 모였다. 다름 아닌 서울에 요괴들이 다시 출연하기 시작했기 때문.  고심 끝에 신선들은 족자에 봉인한 전우치를 불러내 요괴 사냥을 하면 족자에서 풀어주겠다는 제안을 한다. 이후 사라졌던 화담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며 만파식적을 두고 전우치와 대립하게 된다. 

영화 ‘전우치’는 강동원, 김윤석, 임수정, 유해진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코믹과 액션이 잘 조화된 구성과 전우치라는 소재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당시 관객 수 606만 5000여 명을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