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간택’ 김민규-진세연, 달달한 촬영 분위기…“계속 다른 남자 얘기해요” 귀여운 질투까지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15 1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간택’ 김민규, 진세연이 카메라 뒤에서도 사랑스러운 케미를 뽐냈다.

지난 13일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의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김민규는 진세연과 마주 보고 “은보가 너무 나를 밀어냈어. 아는 척하지 말라고”라며 “너무 주기만 했구나. 이제 밀어낼 것이야”라고 농담해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추운 야외 촬영에 고생하는 진세연을 위해 뒤에 몰래 귀마개를 씌워주는 로맨틱한 면모도 뽐냈다.

'간택-여인들의전쟁' 메이킹 영상 캡처
'간택-여인들의전쟁' 메이킹 영상 캡처

김민규는 귀여운 질투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트장 촬영에서 진세연에게 “‘대군‘에서 이런데서 첫 등장 아니야?”라고 묻자 진세연은 “바다에 빠졌었어. 저기로 가면 바다가 나오거든”이라고 답했다.

이에 진세연은 ‘대군’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윤시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가 “시윤 오빠가 수영을 (잘했다)”며 “해병대를 나왔다고 하더라”고 칭찬하자 김민규는 “나 수영선수 출신인데”라고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민규는 “여러분 보이십니까, 계속 다른 남자 얘기해요”라고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이를 본 팬들은 “뭐 이런 졸귀 커플이 다 있지” “메이킹이 더 설레” “촬영장 분위기 너무 좋다” ”두 사람 로맨스 좀 많이 나왔으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