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글의 법칙 in 추크’ 전소미-유재환, 다이어트 잊고 생존 먹방…“문어 대가리, 죽어도 여한 없는 맛”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5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정글의 법칙’ 유재환과 전소미가 문어 대가리 맛에 감격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사이좋게 문어를 삶아 나눠 먹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만족은 문어 몸통을 사이좋게 나눠 먹은 뒤 마지막으로 대가리에 도전했다. 뚝뚝 흐르는 먹물에 살을 찍어 한입 맛을 본 한현민은 크게 감탄하며 “바다 맛이 난다”고 말했다.

SBS '정글의 법칙' 캡쳐
SBS '정글의 법칙' 캡쳐

이에 전소미 역시 한입 먹었다. “춘장이야, 춘장”이라고 하더니 “와, 너무 맛있다”라고 눈을 크게 떴다.

뒤에서 다른 사람들이 먹는 것을 바라보기만 하던 유재환은 이태곤의 배려로 한입 문어 맛을 보게 됐다. 이어 그는 어떤 말도 하지 못하고 “와, 와”라는 감탄사만 반복하며 눈을 꽉 감았다.

전소미는 문어 다리와 몸통, 머리를 다 해치우고 난 뒤 마지막으로 국물까지 마셨다. 이어 자리에 풀썩 쓰러지며 “죽었어요”라며 더이상 여한이 없다고 표현했다.

SBS '정글의 법칙' 캡쳐
SBS '정글의 법칙' 캡쳐

다이어트도 잊고 오로지 생존과 맛에 의지한 멤버들의 먹방에 누리꾼들은 “문어 대가리 맛있겠다. 소미 잘 먹어서 예뻐”, “소미 아버지 몸 좀 사리면서 하세요. 보는 사람도 걱정되네요”, “귀여운 소미 언제나 파이팅”, “울 비타솜 언제나 응원해”, “소미는 못하는 게 뭐야. 유머 감각도 있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크로 떠난 ‘정글의 법칙’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