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시민폭행’ LG트윈스 선수, 여자친구 ‘데이트 폭력’ 정황 드러나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5 16: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만취 상태에서 시민을 폭행한 프로야구 LG트윈스 선수 A(26)씨가 당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의 가족에게도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새벽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여자친구 B씨 아파트 인근에서 B씨와 다투다 이를 말리던 시민을 폭행했다. 당시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보도됐으나 실제로는 B씨를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했고, B씨 어머니도 딸을 보호하기 위해 말리다 넘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은 같은 날 오전 1시 40분께 피해를 당한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면서 그쳤다. 경찰은 B씨 가족이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A씨와 피해자만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LG트윈스 제공
LG트윈스 제공

만취해 조사가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은 A씨를 귀가 시켰지만, A씨는 당일 아침 다시 B씨의 집을 찾아갔다. A씨가 초인종을 계쏙 누르자 위협을 느낀 B씨 가족은 경찰에 신고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사생활과 관련됐다는 이유로 구단은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서 파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LG트윈스 관계자는 “폭행 사건의 시발점이 여자친구와의 다툼이라는 점은 인지하고 있지만 선수의 사적 영역이라 구체적인 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구단은 A씨에 대한 조치를 정하기 위해 한국야구위원회(KBO) 상벌 위원회의 징계 검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시민 폭행 사건은 피해자가 합의서를 제출했고,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경찰이 내사 단계에서 자체 종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