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러블리즈(Lovelyz) 진, 태연 향한 팬심 과시 "선배님은 손도 작으시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1.15 1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러블리즈 진이 태연을 향한 팬심을 과시했다. 

15일 진은 러블리즈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태연 선배님은 손도 작으시넴.. #입이귀에걸림 #너무좋아 #후.. #코엑스앞에있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러블리즈 진이 태연의 손도장에 자신의 손을 넣어보고 있다. 모자 뒤로 감춰진 그의 활짝 웃는 미소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진은 사진에 손수 하트를 그려넣어 남다른 팬심을 뽐내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명은이도 손바닥 한번 찍어서 걸자!!", "명은이두 찍어서 태연님 옆에 걸면 대박일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러블리즈 인스타그램

앞서 러블리즈 진은 과거 ‘복면가왕’에서 '카세트 소녀'로 출연해 ‘CD플레이어’와 대결을 펼쳤다. 당시 그는 솔로무대에서 ‘들리나요’를 열창하며 흔들리지 않는 고음으로 주목을 받았다. 

정체를 밝힌 그는 "멤버들 없이 한 무대는 없었다"며 "발라드에 관계된 칭찬을 들었는데 듣고 싶었던 얘기를 들어서 뭉클했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진은 과거 네이버 v라이브 당시 태연과 DM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자랑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당시 진은 "태연 선배님 노래를 듣고 힘든게 사라졌다. 저라는 존재를 알리고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는데 답장해주셨다"며 "나는 성덕"이라고 이야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