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용접공 북경팬더, 주예지 저격 “스타강사 대한민국 사교육의 적폐”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5 14: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용접공 유튜버인 북경팬더가 주예지 강사를 저격했다.

지난 14일 유튜버 북경팬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용접공을 비하한 스타수학강사 주예지 강사님께'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을 찍게 된 계기로 “기분이 나빠서 주예지 씨께 한 마디 하려고 이 영상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경팬더는 “스타강사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다. 말 한 마디라도 조심해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그는 “혼자서 생각해도 되는 걸 굳이 공개적으로 말했어야 하나. 그렇게 남의 직업을 비하해도 되냐”고 덧붙였다.

유튜브 북경팬더
유튜브 북경팬더

북경팬더는 “아직도 한국 사회는 갈 길이 멀다”라며 “한국은 참 기술자를 대접 안 해준다. 용접사, 배관사들 진짜 고생 많이 한다. 상이용사급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용접공들 비하하셨으니 나도 비하 하나 하겠다”며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스타강사란 사람들, 대한민국 사교육의 적폐들 아니냐. 강사들이 하루 논다고 우리나라에 무슨 일 안 생긴다. 하지만 용접사들이 하루 놀면 나라가 돌아갈까? 그토록 중요한 반도체도 용접사 없으면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북경팬더는 “나도 어릴 적 선생님들로부터 '공부 안 할거면 공장이나 가'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며 “이제는 그런 인식이 사라질 때도 되지 않았냐. 몸으로 힘들게 일하는 사람들을 존중하자. 뭐든 자기가 하고 싶은 거 하면 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주예지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수능 수학 7등급 이하는 용접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 지이이잉”이라고 말해 용접공 직업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