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J하율, “15번~20번 내외 잠자리…스폰서 제의 받았다”…‘충격’ 폭로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5 1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2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BJ하율이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하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분노주의] 스폰서 제의를 받았습니다. 정말 이런 일 조심 또 조심하세요 여러분’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하율에게 연예계 스폰을 제의하는 관계자가 직접 보낸 SNS DM과 통화 내용이 그대로 담겨 있다.

하율 유튜브 채널
하율 유튜브 채널

이날 영상에서 스폰서를 제의한 관계자는 본인 신분과 소속을 밝히지 않고서 그저 중간 다리를 연결해 주는 브로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관계자는 하율에게 DM 메시지로 접근했다.

그는 "드라마 출연 제의로 연락했다. 간단히 메시지로 전달 드릴 내용은 아니다"라며 "드라마는 MBC인데 흔한 제의가 아니어서 그러니 이해해달라"고 하율에게 말했다. 

이후 해당 관계자는 자신의 번호를 공개하지 않은 채 페이스북 메시지와 통화를 통해 하율에게 스폰서 제의를 시도했다. 그는 "되도록이면 제의 내용을 다른 곳에 말하면 안 되는 부분"이라며 "재작년에 개봉한 'XXXX'이라는 영화 감독님이 원래 PD인데 그분이 하시는 드라마에 조연으로 스폰서 제의를 드리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대기업 스폰과 관련된 건데 거의 한 번에 톱스타 급 정도로 갈 수 있는 정도의 제의"라면서 "좋은 얘기는 아니지만 영화나 TV나 광고나 그분들 사실 거의 다 이제 저희 쪽 대기업 스폰 받고 있다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주장했다.

관계자는 하율에게 스폰서 계약을 맺을 경우 오는 8월부터 스폰서와 만남을 가지고 2022년에 들어가는 드라마 조연으로 출연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율이 구체적으로 어떤 만남을 말하는 거냐고 묻자 관계자는 “15번에서 20번 내외의 잠자리를 가지면 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구체적인 드라마 명과 배역은 밝히지 않았다.

통화를 마친 후 하율은 "이건 진짜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이건 연예계 쪽이 정말 간절하고 꿈인 사람들의 모든 것을 짓밟아 버리는 것지 않냐. 진짜 이건 사람 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일 관련하여서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상벌조정위원회 신문고를 통해서 신고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