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성폭행 의혹’ 가수 김건모, 조사 위해 경찰 출석…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5 11: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 출석했다. 경찰 조사 이후 김건모 사건이 어떤 방향으로 흐르게 될지 주목된다.

15일 오전 10시 23분께 서울 강남경찰서 지하주차장 3층에 도착한 김건모는 변호인과 함께 지프차에서 내렸다. 김건모는 이날 성폭행 혐의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를 찾았다.

김건모 측은 취재진을 피하기 위해 경찰 측에 지하주차장에서 조사실로 올라가는 길을 사전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 / 뉴시스
김건모 / 뉴시스

경찰서를 찾은 김건모는 체크무늬 남방, 카키색 롱패딩을 입고 등장했다. 다소 어두운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 김건모는 지하주차장에서부터 취재진이 따라붙자 당황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고 전해졌다.

김건모는 지하주차장 1층까지는 계단으로 올라갔다. 그러나 취재진이 따라오자 매니저의 권유로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조사실로 올라갔다.

가수 김건모는 취재진의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냐', '성관계 사실조차 없느냐', '무고죄로 맞고소한 입장은 뭐냐', '유흥업소 직원 폭행 사실은 있냐' 등의 질문을 받았다. 그러나 모든 질문에 어떠한 대답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김건모를 고소한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8월경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여성 A씨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 성폭행 의혹을 폭로할 당시 "김건모가 날 강간할 때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엇는데, 방송에 나올 때마다 그 옷을 입고 있어 괴로웠다"고 말하기도 해 파문이 일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를 조사 중이다. 앞서 경찰은 성폭행 피해 주장 A씨를 한차례 소환조사했다.

김건모 / 뉴시스
김건모 / 뉴시스

또한 지난 8일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얻은 김건모 차량의 GPS(위치확인시스템) 포렌식 작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수색 분석을 바탕으로 김건모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건모 측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지난 13일 김건모의 소속사 측은 A씨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이외에도 경찰은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B씨를 김건모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수사에 돌입했다.

김건모의 성폭행 논란 등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김건모가 입고 있었다는 배트맨 티셔츠의 제작 시기 등에 대한 논란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가수 김건모는 성폭행 논란 시작 이후 예정돼 있던 콘서트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또한 출연 중이던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도 하차하는 등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