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리텔2’ 전광렬, 10년 만에 김탁구 아역 오재무와 재회…훈훈해진 비주얼 눈길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15 1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전광렬이 ‘제빵왕 김탁구’ 아역 출신 오재무와 재회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2’)에서 전광렬의 광포차 채널이 열렸다.

이날 전광렬이 직접 만든 햄버거를 맛보기 위해 한 손님이 광포차를 찾았다. 그 손님은 다름 아닌 지난 2010년 방영한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서 김탁구 아역을 맡은 오재무였다.

오랜만에 보는 오재무의 얼굴에 전광렬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제빵왕 김탁구’ 속 대사인 “잘 먹겠습니다 사장님” “그래 먹자”를 하며 햄버거 먹방으로 명장면을 재연했다. 

특히 전광렬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는 즉석 연기였음에도 바로 몰입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캡처

전광렬은 “이거 나 눈물난다”며 “내가 그 장면들이 생각나는데 이렇게 멋진 청년이 돼서 나타났잖아”라고 어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오재무를 위한 선물을 하나 전달했다. 전광렬은 “나는 대본을 읽을 때 집안의 불을 다 끄고 초 하나만 켜놓는다”며 “모든 오감들을 대본에만 집중해. 그 대사 안에 우리가 살고 있는 희로애락이 들어있기 때문에 이런 선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오재무는 “배우라는 직업은 마냥 즐겁지 않다. 예술적 성취감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열정을 바쳐야 하기에 고독한 작업이기도 한 것이다. 하지만 그 고독을 사랑해라. 그 고독 안에 네가 있으니”라고 전광렬의 편지를 낭독해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세월 빠르다” “잘 컸네요 멋지게. 정말 선배이자 아빠같은” “오재무 진짜 잘컸다” “웃다가 울컥했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