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출연 취소+사과촉구 성명문까지…결국 “죄송하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5 09: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스카이에듀 수학 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논란으로 질타를 받고 있다.

앞서 주예지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수능 가형, 나형 난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시청자 채팅에 대해 “아니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솔직히 얘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것.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 3점짜리 다 맞춰도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온 건 3점짜리를 틀렸다는 거다. (공부를) 안 한 거지”라고 설명했다.

주예지 강사 / 스카이에듀
주예지 강사 / 주예지 유튜브

논란은 이 다음부터다. 주예지 강사는 손으로 용접을 하는 모션과 “지잉” 소리를 내며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며 폭소했다. 덧붙여 주예지는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의 노력을 X 무시해 가면서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시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방송이 끝난 후 해당 발언은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확산됐고, 네티즌들은 그에게 “경솔하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용접공을 비하하는 듯한 늬앙스의 어투와 제스처가 잘못됐다는 것. 강사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들끓자 주예지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해당 발언의 후폭풍은 대단했다. 주예지가 출연했던 문화체육관광부 영상이 삭제된 것. 앞서 주예지는 정책 브리핑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체부 기자단 참여를 수험생들에게 독려하는 홍보 영상을 찍었다. 

이날 문체부는 “주예지 씨가 출연했던 문체부 산하 정책 기자단 홍보 영상 및 글을 모두 삭제했다"면서 "주예지 씨는 한 번도 기자단 정식 홍보 모델이었던 적이 없다. 일회성으로 유튜브 콘텐츠에 출연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이 외에도 그가 출연할 예정이었던 라디오 방송도 취소됐다.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제작진은 이날 입장을 발표하며 “오늘 저녁 8시 30분에 생방송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 (주예지 출연) 방송을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주예지는 신년 특집 방송으로 ‘배성재의 텐-공부의 신’ 특집 코너에 이날과 오는 16일 방송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제작진은 “목요일 방송 관련해서는 추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디시인사이드 내 주예지 갤러리는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문을 냈다. 이들은 “팬들은 주예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면서 “이번 일로 기술직 종사자분들께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으셨을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대한용접협회의 반발도 이어졌다. 민용철 대한용접협회장은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를 통해 “주예지 씨의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며 “과거에는 환경이 좋지 않고 예전에는 이런 용접이라도 해서 먹고 살아야 하지 않겠느냐 그럤는데 지금은 환경도 좋고 수입도 좋고 다르다. 주예지 씨가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주예지 인스타그램
주예지 인스타그램

결국 주예지는 이날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시청자들게 불편함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하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저런 사람이 무슨 스타강사냐”, “마인드가 거지인데 실력이 뭔 소용이 있을까”, “이 일로 단어 선택의 중요성을 다시 배우는 계기가 됐습니다”, “왜 용접사 무시하고 우습게 보냐”, “참 이상한 자신감 가지고 살다가 말로 훅 가네”, “직업에 무슨 귀천이 있다고”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사람 죽인 것도 아닌데 작작해”, “굳이 이렇게까지 몰아가야 하나”, “미래의 방향을 인도해주고 동기 부여를 해주는건데 어쩌란 거야”, “뭐가 문젠데? 그럴 수도 있지. 듣기 싫으면 공부를 하든가”, “이게 그렇게 큰 논란까지 이어질 일이야?” 등 주예지를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주예지는 현재 스카이에듀 소속으로 고3 수학 강의를 가르치고 있는 강사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