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농구선수 출신 하승진, 전태풍과 촬영한 유튜브 영상 공개…‘정관수술 언급까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5 09: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농구 선수 출신 하승진이 전태풍과 유튜브 콘텐츠 촬영을 위해 만났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전태풍은 "왜 이렇게 멀리 가냐"고 물었다. 이에 하승진은 "요즘에 형 힘들잖아. 솔직히 오늘 유튜브 촬영하고 하는건 별거 없다. 형 힐링 시켜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아내의 맛'의 하승진은 휴게소에서 남다른 인기를 누렸다. 시민들과 사진을 촬영한 뒤 하승진은 "봤어? 태풍이 형 쭈구리 만드는 거 봤어?"라고 말했다. 이에 전태풍은 "나 완전 밥 됐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후 휴게소에서 식사를하게 된 전태풍은 국밥을 주문했다. 그러나 하승진은 돈까스를 주문하며 상반된 입맛을 보였다. 또한 하승진은 "네가 아기냐"고 묻는 전태풍을 향해 "아기도 아니고 애도 못 만든다. 그래서 내가 애가 되려고"라고 말하며 정관수술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웃음을 더했다.

하승진은 '아내의 맛'을 통해 전태풍과 유튜브 채널 영상을 촬영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실제로 해당 영상은 하승진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 공개돼 있다.

전 농구선수 하승진은 영상을 게재하며 "특집! 나는 자연인이당 전태풍편 은퇴후 자연인으로 돌아가 산속에서20년째 자급자족을하며 살아가고있는 하승진의 절친 전태풍선수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첩첩산중 속에서 그가 20년동안 건강히 생활할수 있었던 비결은?"이라는 내용을 남기며 관심을 끌었다.

지난해 현역 생활을 마감한 하승진은 은퇴 이후 유튜브 채널과 각종 예능프로그램 출연으로 인생 제2막을 열었다. 특히 하승진은 '아내의 맛'을 통해 아내 김화영과 아들, 딸을 모두 공개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