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함소원♥진화, 나이 차이 극복한 시트콤 가족 일상…시부 생일 케이크 붕괴 사건까지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15 0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시트콤을 연상시키는 유쾌한 환갑잔치로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진화 부부가 중국 파파의 환갑잔치를 준비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잘린 악어 머리를 들고 칫솔로 이빨을 손질하고, 약 18kg의 대두어의 비늘을 손톱으로 벗기는 섬뜩한 재료 손질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생일 케이크를 구매하러 외출했다. 함소원은 실속있는 평범한 케이크를 원했지만 진화는 환갑잔치인 만큼 근사한 것을 해야한다며 무려 빨간 시트가 인상적인 8단 케이크를 고집했다. 

결국 남편의 고집에 못 이겨 8단 케이크를 들고 온 함소원. 섭섭한 마음을 시어머니에게 토로했지만 중국마마 또한 “환갑은 체면이 중요하다”며 8단 케이크를 반겼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전날 장 보기부터 아침 재료 준비와 요리까지 약 10시간이 걸린 환갑잔치 상은 엄청 났다. 악어 통찜부터 개구기 요리, 매미 튀김까지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진귀한 생일상이 완성됐다. 거기에 화룡점정 8단 케이크와 새끼쥐술까지 더해졌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빨간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아버지의 생신을 축하했다.

특히 새끼쥐술은 중국 내에서도 보기 힘든 술로, 스튜디오의 출연진뿐만 아니라 중국 가족들에게도 외면받았다. 중국 마마는 새끼쥐가 나오지 않게 술을 조심스레 따라 남편과 합주했다. 

한참 흥겨운 시간이 어이지는 가운데, 중국 파파와 마마가 블루스를 추던 중 8단 케이크가 쓰러지는 대형 사고가 벌어졌고 이를 수습하기 위해 함소원이 케이크를 잡고 그대로 엎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는 1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한 한중 부부다. 두 사람은 ‘아내의 맛’을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