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썸의 기준이 뭐길래…박은혜-김경란 생각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5 08: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의 출연자들이 썸의 기준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의 멤버들은 '썸의 기준'과 '언제 1박 2일 여행을 갈 수 있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이날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의 신동엽은 "키스는 아니고 살짝 뽀뽀 정도는 했어"라며 자신의 썸 기준을 언급했다. 이 이야기에 박은혜는 "그건 사귀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방송 캡처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방송 캡처

또한 이규한은 "1박 2일이라는 것은 썸에서 연인이 되기 위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은혜는 "1박 2일을 같은 방이냐, 다른 방이냐의 문제다. 다른 방은 썸 아니고 친구라도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썸도 어린 친구들에게 물어보니까, 볼 뽀뽀는 사귄다고 할 수 없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규한은 "저의 썸 기준은 1박 2일 여행 전까지가 썸인 것 같다. 1박 2일 여행을 가면, 연인으로 갈 준비를 하고 가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진지한 생각을 전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의 김경란은 "애매 모호한 썸에서 누가 '1박 2일 여행 가요'라고 하면, 이야기 한 사람이나 응한 사람이나 어느정도 그 다음 단계로 갈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다는 느낌일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는 이혼 이후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소개팅을 주선하고 이후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에는 박은혜, 김경란, 호란, 박연수, 모델 박영선 등이 출연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