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술실 CCTV 촬영' 환자 67% 동의…비뇨의학과 가장 낮아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1.15 0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병원에서 운영 중인 '수술실 CCTV'에 대해 환자 67%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에서 시행한 수술 4천239건 가운데 67%인 2천850건에 대해 촬영 동의가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처음으로 도입할 당시 한 달간 촬영 동의율이 54%였던 점을 고려하면 13%P 정도 높아진 것.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 CCTV / 연합뉴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 CCTV / 연합뉴스

지난 1년 3개월간 촬영 동의율을 진료과별로 보면 외과·산부인과·이비인후과 각 72%, 정형외과·치과 각 66%, 안과 53%, 비뇨의학과 51% 순으로 비뇨의학과가 가장 낮았다.

병원별로는 수원병원이 78%로 가장 높았으며, 안성병원 71%, 파주병원과 포천병원 각 65%, 이천병원 54%, 의정부병원 47% 등이었다.

수술실 CCTV를 도입한 이후 지금까지 촬영녹화된 영상물 사본을 요청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

경기도의료원의 수술실 CCTV는 2018년 10월 안성병원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해 지난해 5월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에 확대 설치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