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날아라 슛돌이’ 이동국 스페셜 감독, 아듀 전하겸-이우종-이정원-이경주-변지훈-김지원-박서진 다음에 만날때는 ‘승리하기로 약속’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4 21: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동국 스폐셜 감독이 FC슛돌이를 떠나면서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이동국 감독과 김종국, 양세찬 코치의 관전하에 아직 끝나지 않은 FC슛돌이의 첫 평가전 경기 후반전이 계속됐다.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방송캡처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방송캡처

 

또한 진행으로 이병진이 맡아서 다이닉믹한 진행을 하게 됐는데 지난 방송에서 어른들 경기 못지 않은 어린이들의 축구경기를 보게 됐다. FC슛돌이는 창단후 첫 평가전을 가졌는데 상대팀은 강원도 최강팀인 춘천 스포츠클럽이었다. FC 슛돌이는 경기 시작 3초 만에 하프라인 첫골을 터트렸고 2대2 접전상황까지 만들었다.

후반 전에는 2대 6까지 점수차이가 벌어지면서 슛돌이들의 사기가 저하됐지만 어느 순간 김지원과 이정원의 찰떡플레이를하며 김지원이골인을 하게 됐다. 

슛돌이 3호골이 터지며 또 한번 김동국 감독과 김종국-양세찬 코치들은 환호를 하며 기쁨을 참지 못했다. 게다가 예측하지 못했던 순간이라 더욱 놀라게 됐고 진행을 하던 이병진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서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슛돌이들은 슈팅을 시도할 때마다 감독과 코치들을 눈길을 주고 이병진의 진행에 귀를 쫑긋 세우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게 됐다. FC슛돌이 팀이 강원도 최강팀인 춘천 스포츠클럽에게 4대 10으로 패배를 했다. 하지만 이동국 감독과 하루를 연습하고 했던 경기이기 때문에 그 실력으로 놀라움을 주기에 충분했다.

또한 강원도 태백, 삼척, 동행에서 온 슛돌이 7인방은 김종국과 양세찬의 정신을 쏙 빼놓으며 오둥이 아빠 이동국 조차 땀을 뻘뻘 흘리게 했다.

이동국 감독은 아직 실력이 미지수인 축구 신생아들을 교육을 하게 됐는데 태 백 4인방 전하겸, 이우종, 이정원, 이경주이 있었다. 전하겸은 등번호 8번으로 7기 최고의 장난꾸러기이지만 집중력을 보여줬고 뽀글머리 비주얼 이우종은 등번호 11번으로 예사롭지 않는 킥을 보여줬다.

특히 이정원은 등번호 6번으로 첫평가전에서 3초만에 선제골 그리고 후반전에도 왼발잡이 인데 오른발로 골을 넣은 에이스이며 등번호 1 번인 이경주는 이번에 골키퍼를 하면서 패배를 하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또 삼척에서온 변지훈은 등번호 20번으로 양발 사용이 가능했고 등번호 7번 김지원과 등번호 10번 박서진은 동해에서 왔는데 센스있는 드리블과 월등한 체격 조건으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FC슛돌이 7기의 모습을 보여줬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축구 초보에서부터 완성형 축구선수 등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출연해서 친구가 필요한 아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성장 스토리를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KBS2 예능 프로그램‘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