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대도서관, 윰댕 아들 '이모' 발언 논란→해명 "편집상 오해의 여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14 19: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대도서관이 윰댕의 아들이 '이모'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했다.

지난 8일 대도서관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MBC '사람이 좋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앞서 지난 7일 대도서관과 윰댕은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가족사를 고백했다.

윰댕은 대도서관과 결혼하기 전 한 차례 이혼한 경험이 있으며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MBC '사람이 좋다'

방송 전 예고편이 공개되고 나서 대도서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고 전하며, “어떻게 전해드려야 할지 고민만 하다가 ‘사람이 좋다’팀이 워낙 진실하게 대해주시고 솔직 담백하게 이야기를 담아주셔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말을 꺼냈다”고 설명했다.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대도와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고백하며,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휴먼다큐를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되었다”고 그동안 진실을 밝히지 못했던 것을 사과했다. 

'사람이 좋다'에서 윰댕은 "우리 아이는 일상적인 것을 (엄마와) 같이 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제는 마음 편하게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렇게 예쁜 아이가 내 아이’라고 자랑하고 싶었다. 그런 얘기를 한 번도 못했기 때문에 가슴에서 늘 아주 무겁게 있던 것이 터져 나왔다”며 “내일부터는 더 많이 웃으면서 행복해지고 싶다”고 밝혔다. 

꺼내기 힘들었을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은 윰댕과 그를 사랑으로 감싸준 대도서관에 많은 네티즌들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방송에서 윰댕의 아들이 '이모'라고 부르는 것을 보며 '왜 엄마라고 부르지 않냐'며 의심스럽게 생각했다.

이에 대도서관은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아들임을) 밝히지 않았는데 갑자기 엄마, 아빠라고 하면 그러니까 장모님께서 이모나 삼촌이라고 부르라고 하신 것"이라며 "우리가 방송하는 사람인 줄 알고 있어 아들이 스스로 생각한 것이다. 윰댕이 누가 있든 엄마라고 불러도 된다고 했는데 편집상 오해의 여지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아이가 굳어있는 모습은 촬영하는걸 아이도 알고 동의했지만 카메라가 어색해서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도서관은 "잘 놀아주려고 하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더 노력할 것”이라면서 “여전히 삼촌이라고 한다. 아이가 자연스럽게 아빠라고 할 때까지 기다려줄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