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나쁜사랑’ 오승아, 신고은에게 이선호 정체 경고…‘알고나서 충격‘

  • 김아현 기자
  • 승인 2020.01.14 18: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드라마 ‘나쁜사랑’이 폭풍 전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14일 방송된 MBC 드라마 ‘나쁜사랑’에서는 황연수(오승아)가 최소원(신고은)을 향한 경고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한재혁(이선호)는 최소원에게 "짜는 방식을 달리해서 통기성을 높이는거죠"라며 "자 이제 내일이면 샘플 원단 볼 수 있네요. 너무 기대돼요"라며 들떠했다. 

MBC 드라마 ‘나쁜사랑’ 방송 캡처

이후 소원의 풀린 신발끈을 본 재혁은 "잠깐만요"라며 소원의 신발끈을 직접 묶어줬다. 

이어 재혁은 "다 됐어요 바로 회의하죠 자료 챙겨서 올라와요"라고 말하며 언급했다. 

그러자 이 광경을 모두 목격한 황연수는 "눈 뜨고 봐줄 수가 없다"며 "회사 복도에서 이게 무슨 짓이야"라고 경고했다. 

이어 "너 혹시 부사장님 좋아하니?"라고 물었다. 이후 "마냥 그런거면 일지감치 마음 접으라고"라며 경고했다. 하지만 소원은 "누가 내 걱정해달래 상관마 내가 누굴 좋아하던 무슨 상관이냐"며 화를 냈다. 

하지만 연수의 경고를 듣지 못한 소원은 이내 부사장 한재혁이 한태석(남경읍)의 아들임을 알고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담겼다. 

오승아, 신고은, 이선호가 출연하는 MBC 드라마 ‘나쁜사랑’은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