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희' 창모, 버클리 음대 합격 후 진학 못한 이유 "집안 사정 때문에 못 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14 15: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래퍼 창모(26 ‧구창모)가 버클리 음대에 합격 후 진학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창모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신영은 창모가 등장하자마자 "공중파 라디오 첫 출연이다"고 축하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창모에게 "버클리 음대에 합격했었다고 들었다. 사실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창모는 쑥스러운듯 웃으며 "맞다. 그런데 집안 사정 때문에 못 갔다"고 답했다.

창모 /
창모 /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이어 창모는 "피아니스트를 꿈꿧다가 래퍼로 전향하게 됐다. 도끼, 더콰이엇 형들에게 데모 테이프를 보냈는데 날 부르더라. 그 때 래퍼로서 가능성을 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창모는 본명으로 활동한 계기에 대해서 밝혔다. 김신영이 "힙합계에서 본명으로 활동하는 드문 케이스다. 예명을 지어본 적 없는가?"라고 묻자 창모는 "많이 고민했다. 실제로 도끼 형은 피아노 친다고 '피아노맨'이라는 예명을 지어주기도 했다. 그런데 본명이 가장 낫더라"라고 웃었다.

창모는 지난해 11월 신곡 '메테오(Meteor)'를 발표해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등극하며 사랑받았다. 창모는 "거의 동네 잔치 분위기였다. 처음엔 믿기지 않았다. '내 곡이 1위라고?'라고 생각했다. 너무 신기해서 동영상 찍어서 SNS에 올렸다"고 고백했다. 창모는 과거와 달리 뜨거운 인기를 누리게 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창모는 "일단 어딜가나 환영 받으니까 좋다. 또한 내 모습을 보고 꿈이 생긴 친구들을 보면 뿌듯하더라"고 말했다.

창모는 "힙합 쪽 본인의 외모 순위는"이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팬들이 붙여준 타이틀이 있다. '못생긴 오빠 중 가장 잘생긴 오빠'라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이를 듣고 김신영은 "개코와 류준열 씨 얼굴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음원 사재기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창모는 이에 불쾌한 심정을 토로하며 즉각 해명했으며 '메테오'는 현재까지도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대중적으로 사랑받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