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BS ‘배성재의 텐’ 측, “주예지 출연 방송 취소”…용접공 비하 논란 여파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4 1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 측이 주예지 출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

14일 오후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배텐)'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케줄 변동 안내 말씀드립니다"라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배성재의 텐' 측은 "14일 (오늘) 저녁 8시 30분에 생녹방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 (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동시에 '배텐' 측은 "이번주 목요일 방송 관련해서는 추후에 다시 알려드리겠다"는 말을 남겼다.

SBS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SBS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SBS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SBS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지난 10일 '배성재의 텐' 측은 공식 채널 등을 통해 고등 수학 강사 주예지와 14일 오후 녹음을 진행하고, 16일 10시에는 본방송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히며 공부나 수학에 대한 질문을 받겠다고 밝혔다. 당시 배텐 측은 "효율 높은 공부법이나 시험 잘보는 꿀팁, 시험시간 관리법 등등 공부에 관련된 모든 질문을 모집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주예지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이 되지 않는다. 그렇게 할 거면 '지잉-'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주고"라고 말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주예지의 해당 발언은 각종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용접공 비하 발언'이라고 알려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특정 직업 비하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교육자가 그래도 되는건가요",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그런 발언을 하나요", "학생 가르치는 직업이라는 걸 잊은 듯"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주예지는 인터넷 수학 강사다. 뛰어난 외모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 받고 있는 주예지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4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논란 이후 주예지는 인스타그램 혹은 유튜브 커뮤니티 등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입장 표명을 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현재까지 개인적인 입장 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