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우리가 아는게 다가 아냐"…'나의 첫 사회생활' 이수근-소이현-홍진경 "'슈돌'과 다른 차이점 있다" (종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14 12: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우리가 아는게 다가 아냐"라는 홍진경 말처럼.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이길수 PD를 비롯해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이 참석해 tvN 신규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길수 PD는 "저도 제 아이를 키우면서 보니까 제가 몰랐던 아이들의 모습이 많더라. 전에는 싱글이고 아이가 없을 때는 아이들은 마냥 밝고, 편해보였다. 가끔 농담처럼 '나도 어릴 때로 돌아가고 싶다' 등 생각을 했다. 결혼을 하고 육아휴직을 내면서 아이를 키우다보니 그렇지 않더라. 아이들도 하루하루 커나가느라 고생하고, 열심히 살아가고 있고, 어린이집을 처음 접하게 되면서 나름 적응해나가는게 '사회생활을 하고 있는 우리와 다를 바가 없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소이현-이수근-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이현-이수근-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아이들을 잘 관찰해서 보다보면 우리가 쉽게 생각할 수 있었던 모습이 아니라 놀라운 모습도 많다. 현재 방송중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이들의 귀여운 면 또는 예쁜 면을 담았다면 저희는 그런 모습은 많이 봤으니까 그런 모습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 행동, 이유 등 처음 사회생활을 접하면서 겪게되는 어려움, 친구관계를 맺어가는 예쁜 모습을 위주로 잘 다뤄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처음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을 관찰하기 보단 아이들을 잘 지켜봐주고, 나중에 아이들을 이해하게 되고, 우리의 지금 모습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
tvN '나의 첫 사회생활'

MC 군단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 세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이길수 PD는 "아이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착하고 따뜻한 면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 누가 있을까? 고민을 했고 그런 지점에서 세 분이 너무 잘해주실거라고 생각해서 섭외하게 됐다. 실제로 녹화를 진행하면서 공감가는 이야기, 살아있는 이야기, 세분이 바쁘지만 육아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누구나 할 수 있는 이야기보다는 살아있고, 공감가는 이야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뿐만 아니라 우리들의 사회생활과 연결되어있고, 잘 전달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덧붙였다.

세 사람의 호흡에 대해 이수근은 "공통점이 자녀를 육아하고 있다보니 저는 아빠로서 두 분은 엄마로서 똑같이 공감하고, 걱정도 함께 하면서 다양한 이야기 거리를 소통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워낙에 두 분이 선배님이다보니 함께 있는 것만으로 좋다. 워낙 말씀도 잘해주고, 저는 이제 막 유치원을 보내는 엄마 입장에서 궁금한건 많이 물어본다"고 덧붙였다.

홍진경은 사회생활 팁에 대해 "사회생활 첫발에 스타트가 키순이라면 아이는 유리한 고지에 있다. 우리 딸은 키가 크다"며 "우리 아이한테 한 얘기는 '너의 말은 줄이고, 친구들의 말을 들어줘라'라고 얘기한다. 그러다보면 주위에 친구들이 많이 생길 것이다"라는 조언을 딸에게 했다.

소이현은 "방송에 나오는 친구들이 제 딸들과 비슷한 또래다. 그래서 이제 막 유치원에 보내기 시작해서 내가 다 심장이 두근거리면서 보게된다. 첫째 하은이 둘째 소은이에게도 '오늘도 고생했다'라는 말을 해줬다. 회사생활만이 사회생활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수고했다'라는 격려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소이현-이수근-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이현-이수근-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수근은 "우리나라가 나이에 대한 말이 많다. 특히 빠른년생. 아이들끼리도 '형아'라고 안부르면 민감해하더라. 예의를 갖추고 살아야된다고 어릴 때부터 조기교육이 필요하다. 아주 작은 것 같지만 아이들도 그 부분에서 민감해하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는 "'나의 첫 사회생활' VCR을 보면서 단체생활에서는 키 순으로 가더라. 그래서 우리 아이들에게 미안했다. 아이가 전교부회장인데, 키가 작아서 땅콩이라는 별명이 있더라. 성장발육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길수 PD는 "프로그램의 티저가 나오면서 주변에서 '연기했냐? 어쩌면 아이들이 저런 말을 하냐' 등 저희가 촬영하면서 중요하게 생각한 지점은 제작진의 개입, 카메라의 개입을 최소화시키고, 정말 아이들끼리 있을 때 어떤 이야기와 행동을 하고, 어떻게 해결해나가는지 지켜봤다"며 "매일매일 놀라운건 드라마 대사와 같은 주옥같은 말들이 나온다. 아이들이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이런 말을 했지?'라는 등 촬영 현장에서 놀라움이 많았던 순간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
tvN '나의 첫 사회생활'

촬영을 하면서 에피소드에 대해 이수근은 "소름 돋을 정도로 아이가 어떻게 저렇게 말을 하지 생각했다. 8명 소수 인원에서도 조직이 구성되고, 조직 안에 들어가려고 하다 함께하지 못해서 울기도 하는 친구도 있었다. 제일 기억에 남는 말이 있다면 7살 아이가 '같이 놀고싶으면 너의 자리로 돌아가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기도 했다"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소이현은 "아이들이 화해하는 방법이 대단했다. 또한 놀라웠다. 이런 점은 어른들이 많이 배워야겠다고 느꼈다"고 아이들에게 배울 점을 설명했다.

홍진경은 "한마디로 요약하면 '우리가 아는게 다가 아니구나' 생각했다. (이를 악물고) '반말하지 마라'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온갖 서스펜스 액션 드라마 막장 못지 않다. 그 어떤 영화보다 저희 프로그램이 재밌을 것이다"고 추천하기도 했다.

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tvN 신규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전문가 군단의 소중한 의견 역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서천석 박사와 김경일 교수가 바로 주인공이다. 아이들의 행동을 읽고 마음을 이해해주는 국민 육아멘트 서천석과, 인지심리학 분야의 대가 김경일 교수가 직접 스튜디오로 나와 MC들과 함께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은 오늘(14일) 첫 방송되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