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첫 사회생활' 홍진경, "소이현은 모델 후배라서 더 편안하고 각별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14 1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모델 출신 방송인 홍진경이 MC로 함께 출연하게 된 소이현과 이수근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이 참석해 tvN 신규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홍진경은 "모델 후배라서 각별하다. 방송은 처음이지만 친분이 있던 동생이라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유쾌하게 잘 녹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수근 오빠는 존경하는 선배고, 평소에도 팬이라서 함께 호흡을 맞춰서 좋았다"고 말했다.

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홍진경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수근은 "공통점이 자녀를 육아하고 있다보니 저는 아빠로서 두 분은 엄마로서 똑같이 공감하고, 걱정도 함께 하면서 다양한 이야기 거리를 소통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워낙에 두 분이 선배님이다보니 함께 있는 것만으로 좋다. 워낙 말씀도 잘해주고, 저는 이제 막 유치원을 보내는 엄마 입장에서 궁금한건 많이 물어본다"고 덧붙였다.

홍진경은 사회생활 팁에 대해 "사회생활 첫발에 스타트가 키순이라면 아이는 유리한 고지에 있다. 우리 딸은 키가 크다"며 "우리 아이한테 한 얘기는 '너의 말은 줄이고, 친구들의 말을 들어줘라'라고 얘기한다. 그러다보면 주위에 친구들이 많이 생길 것이다"라는 조언을 딸에게 했다.

소이현은 "방송에 나오는 친구들이 제 딸들과 비슷한 또래다. 그래서 이제 막 유치원에 보내기 시작해서 내가 다 심장이 두근거리면서 보게된다. 첫째 하은이 둘째 소은이에게도 '오늘도 고생했다'라는 말을 해줬다. 회사생활만이 사회생활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수고했다'라는 격려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소이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이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수근은 "우리나라가 나이에 대한 말이 많다. 특히 빠른년생. 아이들끼리도 '형아'라고 안부르면 민감해하더라. 예의를 갖추고 살아야된다고 어릴 때부터 조기교육이 필요하다. 아주 작은 것 같지만 아이들도 그 부분에서 민감해하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tvN 신규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전문가 군단의 소중한 의견 역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서천석 박사와 김경일 교수가 바로 주인공이다. 아이들의 행동을 읽고 마음을 이해해주는 국민 육아멘트 서천석과, 인지심리학 분야의 대가 김경일 교수가 직접 스튜디오로 나와 MC들과 함께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은 14일 첫 방송되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