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첫 사회생활' 이수근, "내 아들 전교부회장인데, 키가 작아 별명이 땅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14 11: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방송인 이수근이 '첫 사회생활'에 관련해 부모의 입장에서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이 참석해 tvN 새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수근은 "가장 크게 느낀건 아이들이 고단해서 잠을 잘자더라. '어제 처음으로 우리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 아이가 전교부회장인데, 땅콩이라는 별명이 있다. 방송을 보고 모니터를 보기 전까지 몰랐다. 처음으로 집에 들어가면서 아이한테 '미안하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수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수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성장발육에 좀 더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 첫 방송을 하는데, 눈물 흘릴 일도 있고, 요즘에 있는 육아프로그램과는 차별화가 된 것 같다. 그 이유를 노리고 기획한건 아니지만 전혀 다른 아이들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tvN 신규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전문가 군단의 소중한 의견 역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서천석 박사와 김경일 교수가 바로 주인공이다. 아이들의 행동을 읽고 마음을 이해해주는 국민 육아멘트 서천석과, 인지심리학 분야의 대가 김경일 교수가 직접 스튜디오로 나와 MC들과 함께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은 14일 첫 방송되며,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