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이승기 측, 재활병원 환자 치료비 1억 기부…“희망 찾는 데 도움 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팬들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14일 배우 이승기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8일 이승기는 신촌 세브란스 재활병원 환자 치료비료 1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어제(13일)는 이승기 팬연합 AIREN이 이승기 생일을 기념해 신촌 세브란스 재활병원에서 척추 손상으로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1천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승기는 소속사를 통해 "데뷔 이후 변함없이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만큼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쳐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신촌 세브란스 재활병원에 기부를 했다"며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이승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승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이승기는 "이번에도 팬들이 함께 동행해줘 정말 기쁘다"라며 "우리 주변에 몸이 아픈 분들이 고통에서 벗어나 희망을 찾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승기는 지난 2009년 KBS1 '현장르포 동행'에 출연한 가족들에게 매주 백만원씩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또한 '동행'에 출연한 가족들을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꾸준하게 펼쳐왔다.

이승기의 팬연합은 이승기의 데뷔 이후 그의 생일과 데뷔일, 콘서트, 드라마 현장에 쌀 27톤, 연탄과 라면 기부, 저소득 층 및 독거노인 가정에 선풍기 2857대(약 1억4천2백만 원)를 기부했다. 이외에도 국내외 각 곳에 이승기 숲 만들기와 어린이 병원 봉사활동 등을 꾸준히 하며 훈훈한 행보를 보여왔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는 현재 SBS '집사부일체'와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