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사내전’ 정려원, 전성우X안창환과 학폭 피해자 사건 맡고…이선균 아들 최형주는 ‘학폭 가해자로 전학갈 위기’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3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검사내전’ 에서는 정려원이 전성우와 안창환과 학폭 피해자 사건 맡고 이선균 아들 최형주는 학폭 가해자로 전학갈 위기를 맡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 7회에서 선웅(이선균)은 동료들에게 아들 재훈(최형주)의 학폭 가해자라는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 

 

jtbc ‘검사내전’ 방송캡처
jtbc ‘검사내전’ 방송캡처

 

민호(이성재)는 "재훈이는 별일 아니지?"라고 묻고 선웅은 "그냥 아빠 보러 왔대요"라고 아무 일 아닌 것처럼 둘러댔지만, 인터넷으로 소년 보호 재판에 대해 찾아보게 됐다. 선웅은 아내에게 학교폭력 위원회(학폭위)에 가게 됐다는 말을 듣고 윤진(이상희)에게 '학폭위'에 관해 물었다.

그러자 윤진은 선웅에게 "누가 학교 폭력을 했냐?"라고 물었고 선웅은 "친구 딸이다"라고 둘러댔다. 윤진은 선웅에게 "중학생?"이라고 묻자 선웅은 "초등학생 5학년이다"라고 답했고 윤진은 "재훈이하고 동갑이네"리며 재훈이 임을 확신했다.

선웅은 윤진에게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부탁을 했지만 식사를 하면서 모두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검사들은 명주(정려원)이 맡은 학폭 피해자에 대한 얘기와는 다른 학폭 가해자인 재훈이 편을 들게 됐다. 선웅의 아내는 '학폭위'에 와서 피해자 어머니들에게 갖은 공격을 받으며 전학 권유를 받고 운동장에서 뛰노는 재훈을 보고 눈물을 흘리면서 안타까움을 줬다. 

또 명주(정려원)이 처리하는 학폭 피해자 사건과 선웅의 아들 재훈(최형주)의 가해자 사건이 번갈아 비교 되면서 학교폭력에 대해 더 가깝게 알게 되어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이다.

이선균(이선웅 역), 정려원(차명주 역), 이성재 (조민호 역)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