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닐로-장덕철 소속사 리메즈 측, ‘그것이 알고 싶다’ 사재기 보도 항의…“질의서 보낸 것 맞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닐로, 장덕철 소속사 리메즈 엔터테인먼트가 ‘그것이 알고 싶다’에 정식적으로 항의를 표시했다.

13일 닐로, 장덕철의 소속사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것이 알고 싶다’에 질의서를 보낸 것이 맞다”며 “이날(13일)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스포티비뉴스는 “리메즈 엔터테인먼트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질의서를 보냈다”고 단독 보도했다.

(상) 장덕철 (하) 닐로 /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상) 장덕철 (하) 닐로 /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4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 1197회 ‘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 편에서는 최근 블락비 박경의 실명 거론 발언으로 이슈화된 음원 사재기를 집중 취재해 보도했다.

방송이 나간 후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측은 “(‘그것이 알고 싶다’의) 카더라 제보와 여러 조작 정황 자료 화면이 마치 저희와 관련 있는 듯한 뉘앙스로 방송되었는데 저희와 대체 어떤 연관성이 있기에 교묘하게 편집해 보도했는지, 왜 방송을 통해 저희를 사재기 집단으로 여런몰이 하는지 그 배후가 궁금하다”며 “연관성이 없다면 강력하게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후 리메즈 측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질의서와 공문을 보냄으로서 공식적으로 항의 의사를 표현한 것. 이에 대해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