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후 후폭풍…‘뉴스데스크’ 실명 보도까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3 10: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됐다. 이후 주진모와 지인이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사적 문자메시지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다. 주진모 측은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실명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배우 주진모와 그의 지인이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 캡처본이 퍼지기 시작했다.

해당 문자 메시지에는 여성들의 사진과 주진모와 지인의 사생활이 담긴 대화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해당 내용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대부분 "진위 여부를 떠나 당황스럽고,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같은날 MBC '뉴스데스크'는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돼 사적 대화기 유출됐다며 실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는 논란이 된 온라인 커뮤니티 글이 그대로 사용됐다. 주진모와 대화를 나눈 상대의 실명까지 그대로 노출됐다.

'뉴스데스크' 실명 보도 이후 주진모를 향한 비난 여론이 이어졌다. 주진모 뿐 아니라 그의 아내인 민혜연을 향한 무차별적인 비난까지 이어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해당 보도 이후 네티즌들은 "해킹은 불법이고, 유포자도 처벌해야 마땅하지만 내용이 놀랍다", "문자 내용이 사실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이미지와 다른 것은 사실", "괜히 언급되는 가족들은 무슨 죄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메시지 유출 이후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라며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하고 나선 상황이다.


추천기사